ISSUE PICK 2022-08-18 12:57:3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주요뉴스
Opinion
Hot Poll
ADVERTISEMENT
멀티미디어
BRANDED CONTENTS
트렌드

종합

조회, 댓글, 공유, 공감, 북마크 수에 각 가중치를 부여한 후 합계가 높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8.17 22:00 ~ 2022.08.18 23:00 기준
트렌드

많이 본 순

조회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8.17 23:00 ~ 2022.08.18 23:00 기준
트렌드

댓글 많은 순

댓글이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8.17 23:00 ~ 2022.08.18 23:00 기준
트렌드

공유 많은 순

공유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8.17 23:00 ~ 2022.08.18 23:00 기준
트렌드

공감 많은 순

좋아요, 화나요 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8.17 23:00 ~ 2022.08.18 23:00 기준
트렌드

북마크 많은 순

북마크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8.17 23:00 ~ 2022.08.18 23:00 기준
실시간 하이라이트

기사 본문에서 최근 하이라이트된 영역입니다.

하이라이트란?
마음에 드는 기사 본문 일부를 선택하여 책갈피하는 기능입니다.

“250여명이 일하는 본사가 무단 점거됐는데 직원을 그냥 들여보내도 되느냐”

출처

시너 들고 강남 한복판 막은 화물연대…"경찰은 손 놓았나" 분통

“시너 등으로 협박하면서 공권력을 농락하는 상황인데 왜 경찰은 손 놓고 있느냐”

출처

시너 들고 강남 한복판 막은 화물연대…"경찰은 손 놓았나" 분통

본사를 점거한 조합원들이 시너와 같은 위험 물질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출처

시너 들고 강남 한복판 막은 화물연대…"경찰은 손 놓았나" 분통

강남 한복판 도로를 점령한 이 날 집회로 일대 교통 혼잡이 발생하면서 시민 불편이 이어졌다.

출처

시너 들고 강남 한복판 막은 화물연대…"경찰은 손 놓았나" 분통

40대 이모씨는 “평소라면 1분도 안 걸리는 500m 거리를 이동하는데 20분 넘게 걸렸다.

출처

시너 들고 강남 한복판 막은 화물연대…"경찰은 손 놓았나" 분통

정치 뉴스
경제 뉴스
사회 뉴스
국제 뉴스
문화 뉴스
스포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