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토르' 박시훈, 아시아주니어선수권 투포환 은메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육상 포환던지기 유망주 박시훈. 사진 CJ그룹

육상 포환던지기 유망주 박시훈. 사진 CJ그룹

'고교생 토르' 박시훈(17·금오고)이 2024 아시아주니어육상선수권(20세 미만)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박시훈은 2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 남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 19m23을 던졌다. 1위 아누라그 싱 칼러(인도)과 똑같은 19m23을 던졌지만, 최고 기록이 동일할 경우 두 번째 좋은 기록으로 순위를 정하는 규정에 따라 박시훈이 2위로 밀렸다. 총 6번의 시도에서 칼러의 두 번째 기록은 18m79, 박시훈의 기록은 18m71이었다.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지만, 지난해 예천에서 열린 아시아주니어선수권에서 3위를 한 박시훈은 발전된 모습을 선보였다.

남자 10종 경기 주니어 국가대표 박시훈. 사진 대한육상연맹

남자 10종 경기 주니어 국가대표 박시훈. 사진 대한육상연맹

박시훈은 인덕초 4학년 때 체육선생님의 권유로 처음 포환을 잡았다. 5학년부터는 김현우 구미인덕중 코치를 만나 전문적인 지도를 받으며 성장했다. 국내 최초로 초·중·고등부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한국 육상의 미래로 꼽힌다. 아직 고등학교 2학년임에도 신체조건(신장 1m90㎝·체중 120㎏)이 뛰어나다. 지난 겨울엔 독일 전지훈련을 하며 더욱 기량을 끌어올렸다.

박시훈은 대한육상연맹을 통해 "이번 대회에서 '기록 욕심이 과하면 오히려 경기력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실감했다. 경기를 진행하며 최고 기록과 함께 평균 기록도 함께 높여야 한다는 것도 깨달았다. 8월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을 대비해 더 노력하겠다. 후회 없이 내 기록을 던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7월부터는 CJ그룹의 후원도 받고 있고, 2026 아이치·나고야 아시안게임에선 한국인 첫 메달에 도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자 10종 경기 주니어 국가대표 남현빈. 사진 대한육상연맹

남자 10종 경기 주니어 국가대표 남현빈. 사진 대한육상연맹

남자 10종 경기에서는 지난해 남자 고등부 한국 기록(6918점)을 수립한 남현빈(대구광역시청)이 6366점으로 은메달을 수확했다. 7122점을 얻은 노디르 노르보예프(우즈베키스탄)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현빈은 "지난해 예천 아시아주니어선수권에서의 아쉬운 결과(6위)를 만회하고자 부족한 부분에 대한 보강 훈련을 하고, 실수를 줄이는 데 집중했다. 기록 경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더욱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 셋째 날인 26일에는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해머던지기에서 동메달을 따낸, 한국 기록(64m14) 보유자 김태희(익산시청)가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