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감독, 씁쓸한 귀국 "책임은 나에게 있다…죄송한 마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40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한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쓸쓸하게 귀국했다.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은 입국장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늦은 시간까지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하고 미안하게 생각한다. 책임은 전적으로 나에게 있다.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다만 앞으로 더 성장해야 하는 선수들에게는 비난보다는 격려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황선홍호는 지난 26일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해 치러진 카타르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한 수 아래 상대로 여겼던 인도네시아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탈락했다. 인도네시아는 신태용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이 이끌고 있다. 이로써 한국은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행 본선 티켓을 따는 데 실패했다. 한국이 올림픽 본선에 오르지 못한 건 1984년 LA 대회 이후 무려 40년 만이다.

귀국 인터뷰에서 고개 숙인 황선홍 감독. 뉴스1

귀국 인터뷰에서 고개 숙인 황선홍 감독. 뉴스1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을 겸임한 것이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느냐는 지적에 대해서 황선홍 감독은 "제 개인적으로는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지 않고, 이런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는 거니까, 마음 한켠으로 무겁고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황 감독은 또 "장기적인 플랜이 있어야 한다. 아시안게임 성적에 따라 감독 수명이 좌우되면 아시안게임에만 집중할 수밖에 없다"면서 "나 역시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위해) 작년 9월에 집중해야 했다. 올림픽을 위해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은 얼마 되지 않는다. 이 구조로는 아시아권에서도 상대를 완벽하게 제압할 수는 없고 점점 격차가 벌어질 것"고 말하기도 했다.

차기 A대표팀 사령탑 후보였던 황 감독은 카타르 도하의 대회 현장에서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와 차기 대표팀 감독 면담을 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대해서 황 감독은 "말도 안되는 소리다. 나는 그렇게 비겁하지 않다. 제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할 뿐이지 다음 생각하고 뒤에서 작업하고 그런 거 안 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많이 지쳐있다. 우선은 좀 쉬고 싶다"며 긴 한숨을 내쉬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