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와 1골차! 손흥민 21호골…'한국인' EPL 득점왕 보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3 05:44

업데이트 2022.05.13 09:35

손흥민이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쐐기골을 터트린 뒤 무릎 슬라이딩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쐐기골을 터트린 뒤 무릎 슬라이딩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수퍼 손’ 손흥민(30·토트넘)이 리그 21호골을 터트리며 ‘북런던 더비’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과의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3-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쐐기골을 터트렸다. 앞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상대 퇴장도 이끌어 내는 등 3골 모두에 관여했다.

2-0으로 앞선 후반 2분 해리 케인이 문전에서 수비와 경합을 펼치는 과정에서 공이 뒤로 흘렀다. 손흥민이 달려들며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리그 21호골이자 시즌 22호골을 신고했다.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22골)를 한 골 차로 추격했다. 손흥민은 페널티킥 없이 순수하게 필드골로만 21골을 기록했다. 반면 살라는 22골 중 페널티킥으로 5골을 넣었다. 손흥민과 살라가 2경기씩 남겨둔 가운데, 손흥민은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에 한발 더 다가섰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손흥민은 최근 3경기 연속골을 뽑아냈다. 최근 8경기에서 10골을 기록했고 그 중 해트트릭을 포함해 3차례 멀티골을 기록했다. 반면 살라는 최근 4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고 있다.

앞서 3-4-2-1 포메이션의 2선으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0으로 맞선 전반 20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데얀 클루셉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다. 문전에서 아스널 세드릭 소아레스가 손흥민을 밀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이 성공했다.

손흥민은 아스널 홀딩의 퇴장을 이끌어냈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아스널 홀딩의 퇴장을 이끌어냈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전반 33분 상대 퇴장을 이끌어냈다. 아스널 롭 홀딩(27·잉글랜드)이 팔꿈치로 문전쇄도한 손흥민 얼굴을 가격했다. 전반 26분 옐로 카드를 받았던 홀딩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앞서 홀딩은 전반 10분에도 손으로 손흥민을 밀어 넘어뜨렸다. 이어 둘이 뒤엉켜 넘어진 가운데 홀딩이 손흥민을 레슬링하듯 넘기는 비매너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손흥민을 전담마크한 홀딩은 손흥민을 ‘홀딩’하지 못했다.

수적 우위 속에 전반 37분 토트넘이 2-0을 만들었다.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코너킥을 올렸다.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헤딩으로 떨군 공을 케인이 그대로 다이딩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아스널을 상대로 5번째 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체력 안배 차원에서 후반 27분 교체 아웃됐다.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은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지었다. 상대팀 아스널은 퇴장으로 10명만 뛰고 있었다.

유럽통계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팀 2번째 높은 평점 8.2점을 줬다. 멀티골을 기록한 케인에게 양팀 최고점 8.5점을 줬다. 퇴장당해 경기를 망친 아스널 홀딩에게 평점 4.6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은 EPL 4위에 주어지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행 출전권 획득 희망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20승5무11패(승점65)를 기록, 4위 아스널(승점66·21승3무12패)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만약 토트넘은 이날 패했다면 4위 경쟁이 끝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북런던 라이벌을 잡으면서 남은 2경기를 통해 역전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남은 일정은 토트넘이 유리한 편이다. 토트넘은 주말인 15일 오후 8시 17위팀 번리전을 치른다. 번리는 손흥민은 2019년 12월 번리전에서 79m 드리블 골을 터트렸던 팀이다. 토트넘은 23일 꼴찌 20위 노리치시티와 최종전을 갖는다. 반면 아스널은 17일 14위 뉴캐슬 유나이티드, 23일 16위 에버턴을 상대해야 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