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다급한 한국, 뒤늦게 총동원령…범정부 TF 띄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4.02 00:02

업데이트 2021.04.02 01:06

지면보기

종합 03면

세계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면서 백신 확보 경쟁이 극심해지자 정부가 뒤늦게 백신 도입을 위한 총동원령을 내렸다.

복지부·식약처·외교부 등 5곳 참여
백신 도입업무 질병청서 복지부로
전문가 “정부, 1년 전 했어야 할 일”
한 번 맞는 얀센 백신, 2차검증 통과

정부는 1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기 위해서는 백신 수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범정부 백신 도입 TF(태스크포스)팀’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TF팀장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는다. 백신도입총괄(복지부), 실무지원(질병관리청), 신속허가·출하 승인(식품의약품안전처), 원료수급지원(산업통상자원부), 국제협력지원(외교부) 등 5개 분야로 구성되며, 관계부처 처·청장과 차관이 참여한다. 권 장관은 이날 TF 첫 회의에서 “전 세계적으로 백신 확보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코로나19 백신 수급이 안정적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백신 계약부터 접종까지 모든 업무가 질병청에 맡겨졌지만 이번 TF 구성에 따라 질병청의 백신 도입 업무가 보건복지부로 이관됐다.

1일 기준 국내 접종률은 1.69%다. 인구 대비 접종률이 세계 100위권을 맴돌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대로는 상반기 1200만 명 접종, 11월 집단면역 달성이 쉽지 않다. 읍소를 하든, 최소잔여형(LSD) 주사기 등을 협상 카드로 제시하든 백신을 당겨 오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은 뭐든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문가들 사이에선 ‘만시지탄’이란 반응이 나온다. 최재욱 고려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정부가 총력전을 벌여야 한다는 얘길 지난해 7~8월부터 줄곧 해왔는데 이제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윤 서울대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정부가 ‘백신 확보에 문제없다’고 공언했지만 지금 보면 2분기 백신 물량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어떻게 되는 건지 충분히 설명하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는 도입이 미뤄졌던 백신 물량이 앞당겨져 들어오게 됐다고 발표했다. 국제백신공동구매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공급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1만6000명분(43만2000회분)이 3일 국내에 도착한다. 물량은 당초 계획보다 12만9000명분 줄었다. 또 코백스가 공급하는 화이자 백신 14만8500명분(29만7000회분)은 6월 말에 들어온다.

지금까지 국내에 들어왔거나 공급 일정이 확정된 백신은 총 806만1000명분이다. 여기에 코백스가 4∼5월에 약속한 백신 70만5000명분을 더하면 876만6000명분이다. 정부는 상반기 중 1200만 명에게 1차 접종을 마친다는 목표다. 그러려면 얀센·모더나·노바백스 등이 추가로 들어와야 한다.

한편 식약처는 이날 미국 얀센(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 허가를 위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중앙약심)을 열고 논의한 결과 품목허가할 수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중앙약심은 식약처가 코로나19 백신 허가 심사를 위한 전문가 자문 절차 중 두 번째 단계다. 이달 중 얀센 백신의 허가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정부는 얀센과 600만 명분에 대한 구매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얀센은 국내에 들어올 코로나 백신 중 유일하게 1회 투여 용법으로 개발됐다.

이에스더·황수연 기자 etoil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