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독도 일본땅' 얘기하면…尹, 박차고 나와야 하지 않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독도가 일본 땅이다, 교과서에 독도를 싣겠다'라고 하면 무슨 소리냐며 박차고 나와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 대통령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남 창녕군 창녕읍에서 진행한 4·5 보궐선거 성기욱 창녕군수 후보·우서영 경남도의원 후보 지원유세에서 정부·여당이 '대일 굴욕외교'를 했다고 주장하며, 보궐선거에서 심판론에 힘을 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이 일본에 무력 점거를 당했던 시기와 북한이 남침한 시기에 얼마나 큰 차이가 있느냐. 단 5년이다. 역사의 시각으로 보면 거의 동시에 벌어진 일"이라며 "그런데 북한은 대비하면서 왜 일본은 대비하지 않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읍 송현리 창녕장(5일장)에서 4·5 창녕군수 보궐선거에 출마한 같은 당 성기욱 후보와 경남도의원 창녕군 제1선거구에 출마한 우서영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읍 송현리 창녕장(5일장)에서 4·5 창녕군수 보궐선거에 출마한 같은 당 성기욱 후보와 경남도의원 창녕군 제1선거구에 출마한 우서영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상대방은 독도 얘기를 했다는데, 이쪽은 감감무소식"이라며 "멍게 수입하라고 했느냐 안 했느냐. 멍게 얘기 안 했다는데, 그럼 해삼 얘기했느냐. 정상회담 의제로 논의한 바가 없다는데, 의제 말고 얘기를 했느냐. 국가의 운명과 국민의 삶을 놓고 말장난을 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목숨을 바쳐 3·1 운동을 일으킨 사람이 있는 반면, 국가의 자존심을 갖다 버리고 국민에게 방사능에 오염된 후쿠시마 농산물을 먹여도 좋다는 사람도 있다"며 "어떤 사람이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국가의 자존을 훼손하고, 지역의 일꾼이면서도 개인의 이익에 더 집중하는 사람들은 결코 국민의 대리인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대표는 일본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교과서에서 조선인 징병의 강제성을 약화시키는 것을 언급하면서 "강력하게 항의해야 한다. 역사에 '묵인하더라'고 기록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창녕에서도 빨간색만 보면 그냥 찍어주고 하니 노력할 필요가 없지 않으냐"며 "일꾼들을 잘하게 하려면 두 명의 일꾼을 뽑든지, 한 명을 뽑더라도 열심히 잘하면 다시 일할 기회를 주고 못 하면 다른 사람을 뽑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균형론'에 호소하기도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