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대통령 "인도네시아, 미래산업 발전 핵심 파트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그랜드 프린스 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그랜드 프린스 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윤·조코위, G7 계기로 정상회의

일본 초청에 따라 참관국(옵서버) 자격으로 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히로시마 G7 정상회담 참석 계기에 조코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한-인니 관계와 아세안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명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작년 7월 조코위 대통령의 방한 이후 양국 간 협력 사업이 속도감 있게 진전되고 있는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고, 조코위 대통령의 한-인니 간 투자, 인프라, 방산 협력 강화에 대한 관심과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올해 양국 수고 50주년을 축하하면서, 한-인니간 협력 관계가 인도네시아에 큰 중요성을 갖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농업 발전, 전기자동차 생태계 구축, 정보통신, 소형 원전 등의 분야에서 한국이 인도네시아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또 “인도네시아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누산타라 수도 이전 사업에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가진 한국 기업들이 많이 참여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에 파견된 인도네시아 근로자들의 교육훈련을 잘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한-인니 간 방산 협력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챙겨보겠다고도 말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우리 정부도 미래산업 발전의 핵심 파트너인 인니와의 협력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투자 기업들에 대한 조코위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 “우리 정부 차원에서도 다양한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우리 기업 참여 독려를 위해 가능한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조코위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對)아세안 협력 구상인 ‘한-아세안 연대구상(KASI)’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확인했다고 이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아세안과의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