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성폭행 뒤 "재밌다" 낄낄…승리는 여성 때릴 듯 손 쳐들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정준영과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과거 성범죄 만행이 추가로 공개됐다. BBC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정준영과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과거 성범죄 만행이 추가로 공개됐다. BBC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정준영과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과거 성범죄 만행이 추가로 공개됐다.

지난 19일 영국 BBC 방송의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에서는 정준영, 최종훈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이 2016년 3월에 나눈 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당시 정준영은 대구에서 열린 팬 사인회 전날 근처의 한 호텔에서 여성 A씨를 최종훈과 함께 강간했다. 이 자리에는 대화방 멤버들과 다른 친구들도 같이 있었다.

특히 피해 여성 A씨는 쓰러지면서 머리를 부딪혀 의식을 잃은 상태였는데, 이들은 죄책감 없이 마치 놀이인 듯 즐기기 바빴다.

단톡방에서 권모 씨가 “ 제 대구 XX 맛봤냐?”고 하자, 정준영은 “형이 XX 플래시 터트려서 걸렸다. 거기서 왜 플래시 터트리냐. 아 XX 웃겼네”라며 녹음 파일을 보냈다.

박모 씨는 “아 XX 어제 그 여자애 진짜 뇌진탕 걸린 줄 알고 쫄았다. 넘어질 때 머리뼈 부서지는 소리 났다. 준영 형이랑 XX 놀랐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진심으로 살면서 가장 재미있는 밤이었다”고 답하며 웃는 이모티콘을 보냈다.

이 사건을 취재한 강경윤 SBS 기자는 “사실 팬들 대부분은 여성이지 않냐. 그런 젠틀한 이미지로 포장돼 있던 사람들의 맨얼굴이 공개된 거다. 근데 그 얼굴들이 소박하고 평범한 게 아니라 너무 추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들을 장난감처럼 가지고 노는, 그 여성들을 무력화시켜서 모욕하고 혐오했다. 그런 걸 자기들끼리 마치 전리품처럼 자랑하고 낄낄거렸다”고 했다.

강 기자는 또 정준영이 이 단톡방에 노골적으로 성적인 영상 및 의식이 없는 여성들을 촬영한 사진을 무더기로 공유했다고도 덧붙였다.

가수 정준영(35)과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과거 성범죄 만행이 추가로 공개됐다. BBC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정준영(35)과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과거 성범죄 만행이 추가로 공개됐다. BBC 유튜브 영상 캡처

BBC는 승리가 이 모임의 사실상 수장 노릇을 했다며 실제로 승리가 한 파티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위협하는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에서 승리는 한 파티 현장에서 같이 가기를 거부하는 여성의 손목을 잡아끌고, 계속해서 거절하자 손을 들어 때릴 듯한 제스처를 취하면서 “조용히 해, 따라와”라고 언성을 높였다.

승리는 2019년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성매매 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특수폭행교사 혐의 등 9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은 2022년 승리에게 징역 1년 6개월형을 확정했고, 그는 지난해 2월 출소했다.

정준영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2015년 말부터 수개월 동안 불법 촬영 영상을 여러 차례 공유한 혐의 등으로 2019년 3월 구속기소돼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뒤 지난 3월 만기 출소했다.

단톡방 멤버였던 최종훈은 2년 6개월의 실형을 살고 지난 2021년 11월 8일 만기 출소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시민이 때리면 그냥 맞아라"…우리가 몰랐던 '진짜 해병대'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8641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