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현대시장 방화범 檢송치…불 낸 이유 묻자 여전히 "모르겠다"

중앙일보

입력

인천 현대시장에서 불을 질러 점포 47곳을 태운 혐의를 받는 A씨(48)가 지난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현대시장에서 불을 질러 점포 47곳을 태운 혐의를 받는 A씨(48)가 지난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현대시장에 불을 내 점포 47곳을 태운 40대 방화범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14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일반건조물방화 혐의로 구속한 A씨(48)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1시 38분부터 10분 동안 인천 동구 송림동 현대시장 일대에서 그릇 가게와 소형 화물차 등 모두 5곳에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지른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현대시장 전체 점포 205곳 가운데 47곳이 탔다.

일용직 노동자인 A씨는 검거 후 초기 조사에서 "술에 많이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의 계속된 추궁 끝에 "내가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방화 경위에 대해서는 "왜 불을 질렀는지는 술에 취해 나도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당일 미추홀구와 현대시장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불을 지르고는 시장에서 20분가량 떨어진 거주지로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006년부터 2018년까지 24차례 방화를 저질러 4차례 기소됐고, 매번 실형을 선고받아 총 10년을 복역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제대로 진술하지 않았다"며 "왜 불을 질렀는지 모르겠다는 기존 진술만 반복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현대시장 화재의 구체적인 재산 피해액을 집계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동산·부동산 피해액을 모두 산정하려면 2주가량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