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술 읽는 삼국지

난세를 이겨내는 지혜를 읽다, 허우범 작가와 함께 읽는 삼국지.

기사 132개

2024.04.17 07:00

총 132개

  • [술술 읽는 삼국지](84) 관우의 원수를 갚으려는 유비, 조조는 화타마저 믿지 않고 천명을 다하다

    [술술 읽는 삼국지](84) 관우의 원수를 갚으려는 유비, 조조는 화타마저 믿지 않고 천명을 다하다

    손권은 관우의 목을 베었으나 유비를 두려워하여 관우의 수급을 조조에게 바쳤습니다. 유비가 두 사람이 하는 말을 듣고 사실여부를 물었습니다. 후세 사람들이 그의 죽음을 한탄하는 시를 지었습니다.

    2023.11.01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83) 관우를 목 베어 죽인 손권, 여몽을 피토하며 죽게 한 관우의 혼

    [술술 읽는 삼국지](83) 관우를 목 베어 죽인 손권, 여몽을 피토하며 죽게 한 관우의 혼

    관우는 왕보의 말을 듣지 않은 것을 후회하고서도 다시 왕보의 말을 귀담아듣지 않고 자신의 무력(武力)만 믿고 있으니 진정 깊게 반성한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때 동오의 여몽은 맥성의 관우가 성 북쪽으로 빠져나가 소로를 통해 서천으로 갈 것을 알고 미리 군사를 매복시켜 놓았으니 더더욱 왕보의 말에 주의를 기울여야 했습니다. 한편, 맥성에 있던 왕보는 관우가 피투성이가 된 채 나타난 꿈을 꾸고는 관우 부자가 죽은 사실을 알았습니다.

    2023.10.30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82) 맥성에서 구원을 기다린 관우, 지원병을 보내지 않은 유봉과 맹달

    [술술 읽는 삼국지](82) 맥성에서 구원을 기다린 관우, 지원병을 보내지 않은 유봉과 맹달

    유봉은 맹달의 말을 듣고 지원병을 보내지 않기로 입을 맞췄습니다. 모종강은 유봉과 맹달이 구원병을 보내지 않은 것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평했습니다. ‘유봉이 구원병을 보내지 않은 것은 맹달이 시켜서 한 일이다.

    2023.10.25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81) 화타의 의술에 감동한 관우, 관우의 용기에 감동한 화타

    [술술 읽는 삼국지](81) 화타의 의술에 감동한 관우, 관우의 용기에 감동한 화타

    관우는 화타의 의술에 감동하고, 화타는 관우의 용기에 감동하였습니다. 그런데 마침내 참으로 빌려준 것으로 생각하고 참으로 돌려주기를 바랐으며 나누어 준 것마저 부족하여 또다시 기습을 감행하여 유비의 뜻을 펼치지 못하게 하고 관우의 공을 이루지 못하게 하였으니 어찌 침통하고 한스러운 일이 아니겠는가! 주유가 살아 있을 때는 손권과 유비의 사이가 벌어졌고, 주유가 죽자 손권과 유비는 화합했다. 그리고 노숙이 등용되자 손권과 유비는 화합했고, 노숙이 죽자 손권과 유비의 사이는 다시 멀어졌다.

    2023.10.23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80) 우금은 목숨을 구걸하고 방덕은 죽음으로 말한 것을 지키다

    [술술 읽는 삼국지](80) 우금은 목숨을 구걸하고 방덕은 죽음으로 말한 것을 지키다

    한중왕 유비의 명령을 받들어 부사인과 미방을 선봉으로 삼아 진군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부사인과 미방이 술을 마시던 막사에서 불이 나서 화포로 옮아 붙었는데, 급기야는 영채 안에 있는 군량과 무기 등을 태워버렸습니다. 마침내 조인은 하후존의 말을 따라 만총에게 번성을 지키게 하고 직접 군사를 이끌고 관우와 싸우러 나갔습니다.

    2023.10.18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9) 개에게 딸을 줄 수 없다는 관우, 오호장(五虎將)된 황충에 분노하다

    [술술 읽는 삼국지](79) 개에게 딸을 줄 수 없다는 관우, 오호장(五虎將)된 황충에 분노하다

    제갈량은 군사가 되었고, 관우·장비·조운·마초·황충은 오호대장에, 위연은 한중태수에 임명되었습니다. 조조는 유비가 한중왕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는 돗자리나 짜던 하찮은 놈이 감히 왕이 되었다고 크게 화를 냈습니다. 관우는 평생에 천하의 선비들을 깔보는 터라 수하에 맞이하라는 영도 내리지 않았다.’ 춘추를 즐겨 읽고 문무의 지혜를 갖추었다는 관우의 모습과는 상반되는 설명입니다.

    2023.10.16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8) 먹자니 먹을 것이 없고 버리자니 그 또한 아깝도다

    [술술 읽는 삼국지](78) 먹자니 먹을 것이 없고 버리자니 그 또한 아깝도다

    어째서인가? 공융은 조조를 섬기지도 않았고 정직하게 조조를 거스른 사람이고, 순욱은 정직하지 못하게 조조를 섬기다가 뒤에 와서 정직하게 조조를 거스른 사람이며, 양수는 정직하지 못하게 조조를 섬기다가 또한 정직하지 못하게 조조를 거스른 사람이기 때문이다. 만일 정직하게 조조를 거슬렀다면 죄가 조조에게 있겠지만, 정직하지 못하게 조조를 거슬렀다면 그 죄는 양수에게 있는 것이다. 모사의 재주로 조조에게 등용된 사람은 곽가·정욱·순욱·순유·가후·유염이 그들이고, 문사의 재주로 조조에게 등용된 사람은 양수·진림·왕찬·완우가 그들이다.

    2023.10.11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7) 득롱망촉(得隴望蜀), 후회하는 조조와 기뻐하는 유비

    [술술 읽는 삼국지](77) 득롱망촉(得隴望蜀), 후회하는 조조와 기뻐하는 유비

    조조가 채염의 집 벽에서 비문을 보다가 부친이 썼다는 여덟 글자를 보았습니다. 내가 이제 대군을 남정에 둔치고 경의 뛰어난 재주를 보고 싶으니 ‘욕되게 하지 말라(勿辱)’는 두 글자를 명심해야 할 것이다.’ 하후연의 조조의 편지를 받고 크게 기뻐하며 장합과 출전을 논의했습니다. 그래서 영채를 버리지도 않고, 영채 문을 닫지도 않고, 깃발을 숨긴 채 북소리도 내지 않고, 밖에 말을 멈추고 서서 의병(疑兵)으로 조조를 물리친 것이다.

    2023.10.09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6) 술취한 척 장합을 무찌른 장비, 천탕산을 차지한 노장 황충

    [술술 읽는 삼국지](76) 술취한 척 장합을 무찌른 장비, 천탕산을 차지한 노장 황충

    장비는 장합의 작전을 역이용하여 위연으로 하여금 매복군을 꼼짝 못 하게 하고 장합을 무찔렀습니다. 유비가 놀라 제갈량에게 묻자 제갈량은 황충의 생각을 간파하고 유비에게 적들이 교만한 생각을 갖게 하는 노장의 계책이라고 했습니다. 법정은 황충과 엄안이 천탕산을 차지하자 유비에게 한중을 차지할 기회가 왔음을 밝혔습니다.

    2023.10.04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5) 관로의 신묘한 점복에 감탄을 금치 못한 조조

    [술술 읽는 삼국지](75) 관로의 신묘한 점복에 감탄을 금치 못한 조조

    ‘김의가 만약 유비와 먼저 약속을 하고 조조가 한중을 구하러 나간 뒤에 거사를 했다면, 유비는 밖에서 쳐들어오고 김의는 안에서 기병하여 거사는 분명히 성공할 수 있었을 터인데 애석하다. 경기와 위황 등 다섯 사람 집안의 하인들을 보면 동승이 이 다섯 사람만 못했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다섯 사람 집안의 훌륭한 하인들을 보면 다섯 사람의 훌륭함을 더욱 믿게 된다.’ 조조는 경기와 위황이 허도에서 반란을 일으켰을 때 나와서 불을 끈 사람과 끄지 않은 사람을 나눠 세웠습니다.

    2023.10.02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4) 좌자가 도술을 부려 위왕 조조의 권위를 땅에 떨어뜨리다

    [술술 읽는 삼국지](74) 좌자가 도술을 부려 위왕 조조의 권위를 땅에 떨어뜨리다

    대개 아내의 베갯머리 송사에 마음을 뺏긴 사람은 그 마음을 돌릴 수 없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마음을 돌릴 수 있다. 좌자의 도술 한 방이 백만 대군보다 더 강하니 조조인들 어찌 당해낼 수 있겠습니까. 형벌을 하려 해도 할 수가 없고, 능욕을 하려 해도 할 수가 없고, 도륙을 하려 해도 할 수가 없고, 삼족을 멸하려고 해도 도대체 할 수가 없다.

    2023.09.27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3) 조조가 한중을 차지하자 손권에게 형주 3군을 돌려준 유비

    [술술 읽는 삼국지](73) 조조가 한중을 차지하자 손권에게 형주 3군을 돌려준 유비

    양평관은 조조가 차지하였고 두 장수는 전사했습니다, 장로는 방덕에게 1만 명의 군사를 주며 조조군을 막도록 했습니다. 방덕은 마초의 가장(家將)으로 마등을 죽인 조조를 기꺼이 섬겼으니 이것은 또 무슨 심산인가? 그래서 식자들은 방덕을 양부만 못하다고 하는 것이다.’ 조조가 한중을 평정하자 주부(主簿) 사마의가 여세를 몰아 유비를 공격하여 익주를 차지할 것을 아뢰었습니다. 유비는 조조가 한중을 차지하자 곧바로 쳐들어올 것이라 믿고 하루에도 몇 번씩 놀라며 무서워했습니다.

    2023.09.25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2) 칼 한 자루로 위기를 벗어난 관우, 복황후를 때려죽인 조조

    [술술 읽는 삼국지](72) 칼 한 자루로 위기를 벗어난 관우, 복황후를 때려죽인 조조

    아우인 제갈량은 지방출장 중이어서 유비를 만나서 관우가 자신을 죽이려고 했던 일을 고했습니다. 관우는 측근 10여명에 칼 한 자루만 들고 노숙을 만났습니다. 헌제는 한고조의 후신이고, 복황후는 여황후의 후신이고, 조조는 한신의 후신이고, 조조의 딸은 척희의 후신이고, 화흠은 조왕 여의의 후신이기 때문에 전생에 자신들이 당했던 일에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것이다.

    2023.09.20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1) 유비가 드디어 익주를 차지하다

    [술술 읽는 삼국지](71) 유비가 드디어 익주를 차지하다

    장로는 크게 기뻐하며 마초에게 2만 명의 군사를 내어주었습니다. 하지만 양송이 퍼뜨린 소문은 마초가 한중으로 오지 못하도록 길목마다 지키고 있었습니다. 마초는 유비가 유장과 싸울 필요 없이 직접 유장을 불러내어 항복시키겠다고 했습니다.

    2023.09.18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70) 죽음으로 주인을 지킨 장임, 사욕으로 주인을 판 법정

    [술술 읽는 삼국지](70) 죽음으로 주인을 지킨 장임, 사욕으로 주인을 판 법정

    제갈량은 낙성의 금안교(金雁橋) 부근에 갈대밭이 있는 것을 보고는 군사를 매복시킨 후, 자신이 장임을 유인하여 사로잡았습니다. 열사가 어찌 두 주인을 섬기는가 烈士豈甘從二主 장임의 충용은 죽어서 오히려 빛나노라 張君忠勇死猶生 고명함은 하늘가의 달과 같아서 高明正似天邊月 밤마다 빛을 뿌려 낙성을 비추노라 夜夜流光照雒城 모종강은 유비가 사로잡은 장임을 죽여 방통의 원수를 갚지 않은 것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평했습니다. 장임 같은 사람은 참으로 단두장군(斷頭將軍)이라고 할 만하다.’ 제갈량은 낙성이 함락되자 성도의 코앞에 있는 면죽관을 진격할 방안을 상의했습니다.

    2023.09.13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9) 낙봉파에서 죽은 방통, 엄안을 지혜로 항복시킨 장비

    [술술 읽는 삼국지](69) 낙봉파에서 죽은 방통, 엄안을 지혜로 항복시킨 장비

    방통이 재삼 재촉하자 유비는 군사를 이끌고 진군했습니다. 봉과 용이 나란히 一鳳幷一龍 서로 도우며 촉으로 가네 相將到蜀中 겨우 반쯤 왔건만 纔到半路裏 봉은 낙봉파 동쪽에서 죽네 鳳死落坡東 바람은 비를 몰아오고 비는 바람을 몰아오네 風送雨雨送風 한나라 일으키려면 촉도를 열어야 하는데 隆漢興時蜀道通 촉도가 열렸을 땐 용만 홀로 남았네 蜀道通時只有龍 방통이 죽은 유비군은 크게 패하고 부성으로 돌아왔습니다. 제갈량은 장비와 조운에게 군사를 떼어 별도로 출발하게 하고 자신도 군사를 이끌고 서천으로 출발했습니다.

    2023.09.11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8) 빈 합을 보고 자결한 순욱, 가맹관에서 야망을 키운 유비

    [술술 읽는 삼국지](68) 빈 합을 보고 자결한 순욱, 가맹관에서 야망을 키운 유비

    유장에게 편지를 보내 유비를 의심하게 하고, 장로에게 편지를 보내 형주를 공격하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유장은 더욱 놀라서 유괴, 냉포, 장임, 등현 등 네 장수와 5만 명의 대군을 보내어 낙성(雒城)에서 유비를 막도록 했습니다. ‘손권과 유비의 사이가 벌어지더니 이제는 유비와 유장이 서로를 미워한다.

    2023.09.06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7) 조조! 당신이 죽지 않아 내가 발 뻗고 잘 수가 없소

    [술술 읽는 삼국지](67) 조조! 당신이 죽지 않아 내가 발 뻗고 잘 수가 없소

    방통과 법정은 유비에게 마중 나온 유장을 처치하면 힘 안 들이고 서천을 얻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방통과 법정은 유비의 허락을 기대할 수 없자 위연에게 칼춤을 추게 합니다. 조조가 빨리하면 나는 늦게 하고, 조조가 사납게 굴면 나는 자애롭게 나가고, 조조가 거짓말을 하면 나는 정직하게 행동하는 등 처음부터 끝까지 조조와 반대로 하면 일은 달성될 것이오.

    2023.09.04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6) 장송을 내친 조조와 어부지리로 서천 지도를 얻은 유비

    [술술 읽는 삼국지](66) 장송을 내친 조조와 어부지리로 서천 지도를 얻은 유비

    장로가 익주를 차지하려는 장면은 소설 삼국지의 후반부가 시작되었음을 의미합니다. 장각이 3형제인데 비해 장로는 부자(父子)와 조손(祖孫)의 3대이고, 장각이 태평도인(太平道人), 대현량사(大賢良師)란 명칭을 쓴데 비해, 장로는 사군(師君), 제주(祭酒), 귀졸(鬼卒)이라는 호칭을 쓰고 있다. 어째서 약속이나 한 듯 이렇게 비슷한가? 유비가 장차 도원에서 의를 모으려고 황건적이 시작되더니, 유비가 장차 서촉(西蜀)으로 들어가려 하자 장로로 끝을 맺고 있다.

    2023.08.30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5) 교마어(交馬語)와 편지 한 통으로 한수와 마초를 이간한 조조

    [술술 읽는 삼국지](65) 교마어(交馬語)와 편지 한 통으로 한수와 마초를 이간한 조조

    마초가 허저를 존경하는 뜻으로 ‘호후(虎侯)’라고 높여 불렀고 그 별칭이 굳어져 모든 사람이 허저를 그렇게 불렀다고 합니다. 내일 싸워 생사를 결판내자.’ ‘내일은 맹세코 호치를 죽이겠다.’ 드디어 마초와 허저가 생사를 가르는 전투를 시작했습니다. 마초와 한수의 저항이 만만치 않자 조조는 앞뒤에서 협공을 펴기로 했습니다.

    2023.08.28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4) 수염을 잘라 마초의 공격에서 목숨을 구한 조조

    [술술 읽는 삼국지](64) 수염을 잘라 마초의 공격에서 목숨을 구한 조조

    조조는 30만 대군을 일으켜 곧장 강남으로 진군하기로 하고 합비를 지키는 장료에게 군량과 말먹이를 준비하여 공급도록 했습니다. 만약 서량의 군사를 거느리고 조조의 오른쪽을 공격할 수 있다면, 나는 당연히 형주의 군사를 일으켜 조조의 앞을 막겠소. 이렇게 하면 역적 조조도 잡을 수 있고 간사한 무리도 없앨 수 있으며, 원수도 갚을 수 있고 한나라도 일으켜 세울 수 있소.’ 마초는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한수와 함께 방덕, 마대 등 수하 20만 대군을 일으켜 장안(長安)으로 쳐들어갔습니다.

    2023.08.23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3) 춘향의 간드러진 아양에 마등 삼부자의 목숨이 날아가다

    [술술 읽는 삼국지](63) 춘향의 간드러진 아양에 마등 삼부자의 목숨이 날아가다

    조조는 문하시랑 황규를 불러 행군참모(行軍參謀)로 삼고 마등의 군사를 위로하게 하였습니다. 황규가 춘향의 방으로 오자 춘향은 묘택이 알려준 대로 황규를 떠보았습니다. 춘향은 또 한 번 아양을 떨었다.’ 춘향은 묘택에게 황규의 말을 그대로 전했습니다.

    2023.08.21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2) 하늘이시여, 주유를 내놓고 어찌 또 제갈량을 내셨나이까

    [술술 읽는 삼국지](62) 하늘이시여, 주유를 내놓고 어찌 또 제갈량을 내셨나이까

    한 시대에 함께 태어나서 서로를 돕는 경우를 들면 서서가 제갈량을 끌어내고, 방통이 제갈량을 돕고, 강유가 제갈량을 계승한다거나 노숙·여몽·육손·육항이 주유를 계승하고, 곽가·정욱·순욱·순유가 조조를 돕는 것 등이 모두 그러한 예이고, 한 시대에 함께 태어나서 서로를 어렵게 만드는 경우를 들면 유비가 조조를 만나고, 제갈량이 사마의를 만나고, 강유가 등애를 만나는 것 등이 모두 그런 예이다. 하늘은 한 사람의 비상한 사람을 내면 반드시 다시 비상한 사람을 내어 돕게 하고, 하늘은 한 사람의 비상한 재사(才士)를 내면 또한 반드시 비상한 재사를 내어 어렵게 만든다. 하늘은 정말 왜 조조를 내놓고 유비를 내고 왜 제갈량을 내놓고 사마의를 냈으며 왜 강유를 내놓고 또 등애를 내었을까?’ 주유는 유언장에서 노숙을 자신의 후임자로 임명해 줄 것을 바랐습니다.

    2023.08.16 07:00

  • [술술 읽는 삼국지](61) 유비와 연대감 뽐낸 주유, '가도멸괵(假道滅虢)'으로 유비를 치려하는 손권

    [술술 읽는 삼국지](61) 유비와 연대감 뽐낸 주유, '가도멸괵(假道滅虢)'으로 유비를 치려하는 손권

    ‘조조가 적벽에서 단가행(短歌行)이란 사를 지을 때에는 패하기 전이었기 때문에 마음 가득 즐거움이 넘쳤지만, 동작대에서의 연회는 패한 뒤였기 때문에 시름을 달래는 것에 불과했다. 제갈량의 생각대로 노숙은 유비에게 형주를 돌려달라고 했습니다. 주유는 제갈량이 자신의 계략에 속은 줄 알고 5만의 대군을 이끌고 형주로 진군했습니다.

    2023.08.14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