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기 경찰서입니까" 횡설수설…경찰관에 마약 자수한 래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용산경찰서. 뉴스1

서울 용산경찰서. 뉴스1

30대 래퍼가 마약을 했다며 자수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래퍼 A씨가 19일 오전 8시 40분경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 인근에서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다가가 “여기가 경찰서입니까”라며 “마약한 것을 자수하려고 한다”고 말해 입건 전 조사(내사)를 했다고 밝혔다.

당시 A씨는 경찰관에게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고, 경찰은 그를 인근 지구대로 보낸 뒤 용산서로 인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