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흘리는 손흥민과 셀카…"국가적 망신" 가나 매체도 뿔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나전 패배 후 슬퍼하는 손흥민(가운데)에게 다가와 '셀카'를 찍고 있는 한 스태프(왼쪽)의 모습. ESPN 중계화면 캡처

가나전 패배 후 슬퍼하는 손흥민(가운데)에게 다가와 '셀카'를 찍고 있는 한 스태프(왼쪽)의 모습. ESPN 중계화면 캡처

가나전 패배로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에게 가나 스태프가 셀카를 찍는 모습이 포착된 것과 관련 가나 언론에서 “창피한 일”이라며 비판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본선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배했다.

주장 손흥민은 패배한 후 고개를 들지 못한 채 눈물을 흘렸다. 이때 가나 스태프 한 명이 손흥민의 곁으로 다가와 어깨에 팔을 두르고 셀카를 찍으려는 자세를 취했다. 이를 본 다른 가나 스태프가 그의 몸을 탁 치며 말렸다.

가나전 패배 후 슬퍼하는 손흥민(가운데)에게 다가와 '셀카'를 찍고 있는 한 스태프(왼쪽)의 모습. ESPN 중계화면 캡처

가나전 패배 후 슬퍼하는 손흥민(가운데)에게 다가와 '셀카'를 찍고 있는 한 스태프(왼쪽)의 모습. ESPN 중계화면 캡처

이에 대해 축구매체 ‘가나 사커넷’은 “선수단 보안 책임자가 손흥민과 셀카를 찍으려 했다. 떳떳하지 못한 행동이자 국가적인 창피다. 한국은 치욕을 느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손흥민은 누가 봐도 마음에 상처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었다. 셀카를 시도한 축구대표팀 스태프는 SNS에서 국제적인 조롱의 대상이 됐다”며 비판했다.

이어 “너무도 이상한 행동이었다. 보안 책임자라는 임무를 잊었으니 엄청난 비판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영국 ‘미러’도 “손흥민은 가나전에서 패한 후 눈물을 흘렸고, 가나는 경기 후 한 명의 코치가 손흥민과 셀카를 시도하는 것을 막지 못했다”면서 “그는 울고 있는 손흥민과 기이한 셀카를 찍으려 했다”라고 전했다.

호주의 야후7도 “손흥민은 사진을 함께 찍을 기분이 아니었다”며 “가나 스태프의 이런 행동은 온라인상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