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번호있다며 친분 과시"…홍석천 주의 당부한 수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홍석천. 김경록 기자

방송인 홍석천. 김경록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의 이름을 도용해 투자사기를 하는 사람들을 조심하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홍석천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로 사람 모아서 돈 벌 수 있다고 코인투자 유도하는 분이 제 이름과 사진을 쓰면서 사람들에게 투자를 받아 피해를 끼치는 일이 있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홍석천 님도 진행 중이다. 그 외에 연예인분들도 많이 진행하고 있다’며 투자를 유도하는 사람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홍석천이 자신의 이름과 사진을 도용해 투자사기를 하는 사람이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홍석천이 자신의 이름과 사진을 도용해 투자사기를 하는 사람이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홍석천은 “보통 연예인들하고 찍은 사진이라든가 이런저런 루트로 얻게 된 전화번호 같은 거로 친분을 과시하며 금전적 피해를 입히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조심하시기 바란다. 본인 당사자와 직접 소통하기 전까지는 절대로 믿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홍석천은 “이 사람 누구길래 내 이름을 팔아먹지?”라고 덧붙이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