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공회전에…포스코-시민단체 갈등 '2라운드'

중앙일보

입력 2022.08.14 11:31

업데이트 2022.08.14 11:49

포스코 본사 전경. 사진 포스코

포스코 본사 전경. 사진 포스코

포스코(POSCO)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의 경북 포항 이전 결정으로 한동안 잠잠했던 포스코와 시민단체 간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포항시와 포스코 사이의 본사 이전 협상이 반년 가까이 공회전을 거듭하자 지역에 불안감이 퍼지면서다.

‘포스코홀딩스 서울 설치’가 부른 갈등

포스코홀딩스의 본사 위치를 둘러싼 ‘1차 갈등’은 지난 1월 포스코가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물적분할을 가결하고 포스코홀딩스를 서울에 설치하는 내용을 포함시키면서 촉발됐다.

당시 이강덕 포항시장은 “그룹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포스코 센터와 연구기관 등 포스코의 주요 시설이 서울에 설치돼 인력 유출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코홀딩스라는 지주회사마저 서울에 위치하게 된다면 ‘공장만 포항에 남기고 중요한 기관과 시설은 모두 빠져나간다’는 시민들의 우려가 현실화 되는 것”이라고 했다.

포항시와 지역 시민단체, 인근 지자체는 포스코 결정에 거세게 반발했다. 논란 끝에 포스코 측은 포스코홀딩스를 2023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하겠다는 결정을 내리면서 갈등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지난 2월 25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시와 포스코 관계자가 포스코지주사 본사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뒤 합의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강창호 범시민대책위원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 연합뉴스

지난 2월 25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시와 포스코 관계자가 포스코지주사 본사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뒤 합의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강창호 범시민대책위원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 연합뉴스

이후 포항시와 포스코는 지금까지 여섯 차례에 걸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진행했다. 철강·신성장사업 관련 사업투자 규모와 지역 상생협력 사업투자 내용 등 세부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였다.

‘포항 이전’ 합의했지만 진전 없는 회의

문제는 수 차례에 걸친 TF 회의에도 포항시와 포스코가 이렇다 할 합의를 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포항 지역 시민단체인 ‘포스코 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대위(이하 범대위)’는 “포스코 측의 불성실한 협상 태도로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전혀 진전이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범대위는 지난달부터 릴레이 1인 시위를 시작하는 한편 지난 8일에는 150여 명 규모의 상경 집회를 진행했다. 범대위의 집회 장소는 서울 용산 대통령집무실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이었다. 범대위는 포스코의 조속한 합의 이행뿐 아니라 “포스코 측의 불성실한 태도는 최고 경영자인 최정우 회장에게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며 최 회장의 퇴진까지 요구했다.

강창호 범대위 위원장은 “글로벌 기업 포스코가 여기까지 온 것은 포항시민들의 묵묵한 희생이 존재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합의서 서명 이후 최 회장이 보여준 일련의 행태는 포항시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것으로 자진 사퇴할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포스코는 억울하다고 한다. 우선 포스코홀딩스의 포항 이전에 필요한 주주총회가 내년 초에 열리고, 이는 포항시와 포항시의회, 범대위가 합의한 사항이라는 지적이다.

포스코 “포항시 무리한 요구에 진전 안돼”

포항시와 포스코 간 TF 회의에서 진전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포항시의 무리한 요구’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포스코 측은 “회사 투자 정책에 따라 일정 규모의 철강사업, 신성장 사업 투자를 제안했지만 포항시는 이보다 훨신 많은 규모의 투자를 요구했다”며 “포항시의 요구는 회사가 빚을 내 지역에 투자하라는 것으로 수용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포스코 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구성원들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 서울 설치 철회'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1

포스코 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구성원들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 서울 설치 철회'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1

TF 회의가 공회전하는 또 다른 이유로 꼽히는 ‘상생협력 TF 공동단장’ 선임 문제도 난색을 표시했다. 포스코 측은 “포항시는 상생협력 TF 공동단장으로 이장식 부시장을 선임하면서 포스코 측 단장을 ‘포스코홀딩스의 부사장급’으로 선임해달라고 요청했다”며 “포항제철소와 대외업무는 포스코 부사장인 포항제철소장이 주관하니 포항제철소장을 단장으로 할 것을 제안했고, 이후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을 재차 제안했지만 포항시는 거절했다”고 했다.

포항 시민들은 포항시와 포스코가 적정한 선에서 합의점을 찾길 원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은 “지역과 기업의 생존과 존폐가 걸린 오늘날의 총체적인 글로벌 경제위기와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 상황 속에서 포항시가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을 해 달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