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부회장 "ARM M&A 위해 공동 투자 방안 논의중"

중앙일보

입력 2022.03.30 14:13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30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회사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30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회사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영국의 반도체 설계 기업인 ARM 인수·합병(M&A)을 추진한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30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ARM 인수·합병(M&A)을 위해 다른 기업들과 공동으로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ARM은 특정한 누군가가 그 이익을 다 누린다면 인수하도록 (반도체) 생태계에서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지분을 공동으로 인수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RM은 삼성전자·애플·퀄컴 등이 판매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기의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설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모바일 기기 중 약 95%가 ARM의 기술을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엔비디아가 M&A를 추진했지만 기술 독과점으로 인한 폐해를 우려하는 각국의 반대로 지난 2월 포기했다. 매각이 무산되면서 대주주인 소프트뱅크는 ARM의 기업공개(IPO)를 고려하고 있지만 기업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앞서 박 부회장은 지난 28일 SK스퀘어 주주총회에서도 "반도체 업체는 규모가 큰 곳부터 작은 곳까지 M&A 계획을 검토하고 있으며 ARM까지 고려했다"며 "팬데믹으로 인한 출장 제한이 완화되면 4월부터라도 실리콘밸리 등에서 협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