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스타트업 78% "외국인 채용 의향 있지만 인재 확보 어려워"

중앙일보

입력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국내 스타트업 10개 중 8개는 외국인 채용 의향이 있지만 인재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29일 글로벌 인적자원(HR) 솔루션 기업 딜(DEEL)과 국내 스타트업 236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인재 채용 현황'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업 중 78%인 185개 기업이 외국인 채용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실제 채용한 기업도 114개(48%)에 달했다. 이 중 86개사는 해외에서 현지 외국인을 채용했고, 국내에서 해외 진출 희망국가 출신 외국인을 채용한 기업은 85개였다.

해외에서 현지 외국인을 채용한 경우 '원격근무'를 조건으로 계약을 맺은 기업이 78개(90.7%)에 달했다. 해외 인재 채용 시 원격근무가 새로운 방편으로 관측됐다. 고용 형태로는 정규직 59%, 계약직 70%, 인턴십 24% 등 다양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스타트업이 과거 우리 기업들이 많이 활용한 '본사 직원의 외국 주재원 파견'이나 '현지 한국인 유학생 채용' 방식보다 외국인 인재 활용을 더 선호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스타트업들은 외국인 채용에 있어 제도적·실무적 어려움을 호소했다.

기업들은 외국인 인재 채용에서 '인재 조달 및 배경 확인'(55.5%·복수응답 가능)을 가장 어려운 점으로 꼽았다. '현지 노무규정 확인 및 고용계약 체결'(43.6%)과 '급여 협상'(28%) 등도 애로사항으로 손꼽았다.

DEEL 관계자는 "국가별 노무 규정이 상이한 만큼 현지의 규제·관행 등에 대해 전문가의 도움을 구하고 고용 계약서 작성·급여·복지혜택 등의 사항도 현지 사정에 맞게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