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9094명 확진…어제보다 1070명 적어

중앙일보

입력 2022.01.27 19:51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7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9094명으로 집계됐다.

2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송탄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기다리고 있다. 뉴스1

2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송탄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만164명보다는 1070명 감소했다. 그러나 1주일 전인 지난 20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4499명과 비교하면 2배, 2주 전인 지난 13일 3015명과 비교하면 3배 수준이다.

28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773명(52.5%), 비수도권에서 4321명(47.5%)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2002명, 서울 1983명, 부산 802명, 인천 788명, 대구 665명, 경북 521명, 광주 419명, 충남 328명, 대전 320명, 경남 318명, 전북 257명, 전남 206명, 강원 180명, 울산 157명, 충북 92명, 제주 31명, 세종 25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1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6767명→7007명→7628명→7512명→8570명→1만3010명→1만4518명으로 하루 평균 약 9287명이다. 주간 평균 확진자 수가 90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전체 확진자 규모는 1∼2달 정도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