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옵션 먹튀' 논란 카카오 대표 사퇴…한달새 시총 27조 날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0 17:25

업데이트 2022.01.10 22:35

지난해 승승장구했던 ‘카카오 군단(카카오+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카카오게임즈)’의 동반 하락이 심상치 않다. 카카오 그룹의 시가총액은 한 달여 만에 27조 증발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매매 개시를 축하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승승장구했던 ‘카카오 군단(카카오+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카카오게임즈)’의 동반 하락이 심상치 않다. 카카오 그룹의 시가총액은 한 달여 만에 27조 증발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매매 개시를 축하하는 모습. 연합뉴스

카카오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공동대표에 내정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스톡옵션 먹튀(먹고 도망가기)' 논란에 자진 사퇴한 데다, 실적 부진과 규제 이슈에 짓눌리며 그룹의 주가는 동반 하락 중이다. 카카오 그룹의 시가총액은 한 달여 만에 27조원 증발했다.

‘카카오 군단'의 주가 하락세는 심상치 않다. 10일 카카오는 전 거래일보다 3.4% 하락한 9만6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가 10만원 선을 내준 건 지난해 4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카카오뱅크(-7.09%)와 카카오페이(-3.26%), 카카오게임즈(-0.13%)도 줄줄이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1일 기준 120조원이던 카카오 그룹의 시가총액은 93조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카카오 군단은 기세등등했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는 화려하게 증시에 데뷔했다. 상장 뒤 2~3주 만에 카카오뱅크는 31.8%, 카카오페이는 23.6% 올랐다. 지난해 초 7만7200원(액면분할 기준)이던 주가는 카카오는 6개월 만에 16만9500원(6월 23일 종가)을 찍으며 배로 뛰었다. 신작 게임 '오딘'의 성공에 카카오게임즈 주가도 6개월 만에 118% 상승했다.

카카오 주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카카오 주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하지만 규제 이슈와 경영진 리스크가 카카오의 발목을 제대로 잡았다.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던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의 '스톡옵션 먹튀' 논란은 치명타였다. 카카오페이 상장 한 달여만인 지난해 12월 10일 류 대표와 경영진 8명이 900억원 어치의 스톡옵션 44만주를 블록딜 형식으로 팔아 469억원의 이익을 얻자,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논란이 일었다.

경영진의 일괄 주식 처분 전 20만8500원이던 카카오페이 주가는 한달여 만에 28.8% 하락했다. 외부와 내부 반발이 커지자 류 대표는 지난 4일 사내 간담회를 열고 사과했지만 카카오 노조는 사퇴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결국 류 대표는 10일 자진 사퇴했다. 리더십 개편을 발표한 지 47일 만에 출범도 하지 못한 채 막을 내린 것이다.

최근 한달 간 카카오 그룹 시가총액 변화.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최근 한달 간 카카오 그룹 시가총액 변화.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경영진 리스크는 류 대표의 자진 사퇴로 일단락되는 분위기지만, 실적 부진과 규제 이슈는 카카오 군단에 또 다른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4분기 실적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칠 전망이다.

삼성증권은 카카오의 4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18.5% 늘어난 1774억 원으로 예상했다. 증권사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보다 15.6% 낮은 수치다. 목표 주가도 18만원에서 16만원으로 낮췄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두나무 지분 일부 매각에 따른 임직원 상여 지급과 카카오페이 상장 등에 따른 임직원 스톡옵션 관련 인건비 증가 등으로 이익이 줄었다”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 실적 전망에도 밝지 않다. 지난 6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오딘'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을 직전 분기보다 58% 감소한 1412억원으로 추정했다. 이어 올해 1분기(1222억원)와 2분기(1154억원) 매출 예상치도 완만한 하락을 예상했다. 이에 지난 6일 카카오게임즈는 14% 넘게 급락했다.

10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 내정자였던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스톡옵션 먹튀(먹고 도망가기)’ 논란에 자진 사퇴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코 스피 상장식'에서 인사말 하는 모습. 제공 공동취재단, 연합뉴스

10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 내정자였던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스톡옵션 먹튀(먹고 도망가기)’ 논란에 자진 사퇴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코 스피 상장식'에서 인사말 하는 모습. 제공 공동취재단, 연합뉴스

규제 이슈도 부담이다. 공정위가 지난 4일 온라인 플랫폼 심사지침을 발표한 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온라인 플랫폼 규제를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는 지난해 9월 정부와 정치권의 온라인 플랫폼 규제 강화 방침에 직격탄을 맞아 한달여 만에 주가가 28%가량 급락했다.

카카오뱅크의 상황도 만만치 않다. 부동산 급등을 막기 위한 대출 규제로 주택담보대출 사업의 성장이 쉽지 않아서다. 다음 달 보호예수가 풀리는 6개월 의무보유 확약 물량도 주가 변동성을 키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9월 1개월 의무보유 확약 물량이 풀렸을 때도 4% 넘게 급락했다.

카카오 그룹이 성장 동력을 회복할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지난해 1년 동안 이어진 플랫폼 상승 랠리는 일단락됐다”며 “세계 주요국의 금리 인상 등 성장주 저평가 요인이 부각하는 상황에서 다음 모멘텀까지는 긴 호흡 접근이 현실적이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