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간 전 성남시의장, 11년전엔 대장동 1억 로비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10.07 22:13

업데이트 2021.10.07 22:41

화천대유에 재직 중인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10여년 전 ‘대장동을 민간사업자가 개발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성남시의회. 중앙포토

성남시의회. 중앙포토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특수부는 지난 2015년 대장동 개발 사업을 추진하던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의 이모 대표가 2010년 후임 대표 김모씨를 통해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에게 1억원을 전달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했다.

당시 판결문에 따르면 최 전 의장은 성남시의원 시절이던 2010년 정영학 회계사를 통해 민간개발업자를 소개받았다. 이들은 당시 개발사업 추진 단계였던 대장동 사업에서 LH를 빼달라는 청탁과 함께 “지역구 의원이고, 앞으로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차가 많이 낡았는데 차를 바꿔주면 어떻겠느냐”라고 논의를 했고, “직접 차를 바꿔주는 것은 위험하니 구입비만큼 돈으로 주자”며 뒷돈을 건넬 계획을 세워 성남에 있는 한 사무실에서 찻값으로 1억원을 건넨 것으로 봤다. 그러나 최씨는 이 돈을 곧바로 돌려줬고, 당시 경찰 조사나 검찰 수사에서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아 재판에 넘겨지지는 않았다.

최 전 의장은 지난해부터 화천대유에서 근무하고 있다. 화천대유 측은 “최 전 의장은 의회를 그만둔 지 7년 정도 된 분”이라며 “지난해부터 주민입주를 원활하게 하는 업무를 맡아 지금도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화천대유 측은 “고문이나 자문이 아니다”며 “그가 의회 활동 중 어떤 일을 했는지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검찰은 최 전 의장에 대한 계좌 추적 등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여부도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정치권에선 성남시의회를 상대로 한 화천대유의 금품 로비 의혹도 제기됐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6일 국회에서 “50억원은 아니나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에게도 로비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 수사가 진행중인 서울중앙지검의 7일 모습. 우상조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 수사가 진행중인 서울중앙지검의 7일 모습. 우상조 기자

화천대유 김만배 소환 11일… ‘전담수사팀’ 인력 증원검토

한편,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특혜·로비 의혹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의혹의 뿌리가 깊은 만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수사 인력 증원을 요청할 것을 검토 중이다. 이에 따라 현재 17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에 수사 인력이 더해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인 전직 법조기자 김만배씨를 11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김 씨는 전직 검찰총장과 대법관이 포진한 30여규모의 화천대유의 호화 고문단 영입에도 직접 관여해 정관계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김씨는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에서 호화 법률 고문단에 대해서는 “제가 좋아하던 형님들로 대가성은 없었다”며 “정신적으로 좋은 귀감이 되고 심리적으로 조언하는 멘토같은 분들이라 모셨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