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분칠 지운 코로나 반전…쌩얼로 미인대회 나간 英여성 사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쌩얼'로 미인대회에 참가한 영국의 엘르 셀린 [사진 BBC 캡처]

'쌩얼'로 미인대회에 참가한 영국의 엘르 셀린 [사진 BBC 캡처]

화장을 하지 않은 ‘쌩얼’ 상태로 미인대회에 참가한 영국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엘르 셀린(31)은 지난 11일(현지시간) BBC와 인터뷰에서 “젊은 여성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화장을 하지 않고 대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영국인과 그리스인 혼혈로 태어난 셀린은 “10대 때 체형 때문에 조롱을 받았다”며 “아이들은 내게 머리가 곱슬 거리고 머릿니가 있고 얼굴과 팔에 털이 다른 친구들보다 조금 더 많다는 이유로 ‘고릴라’라고 말하곤 했다”고 말했다.

셀린은 그러면서 “거울을 보고 자신을 비웃곤 했다”며 “그들이 그렇게 했기 때문”이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로 인해 그는 머리를 곧게 펴고 팔에 있는 털을 밀었다. 13살쯤부터는 화장도 시작했다.

셀린은 “나는 피부보다 조금 더 밝은 파운데이션을 바르곤 했다”면서 “요즘 카메라 앱과 필터는 학교에서 했던 것과 똑같은 일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셀린의 과거는 그가 성인이 된 후에도 우울증을 앓게 했다.

셀린은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혼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됐다. 그는 “락다운(봉쇄) 기간 동안 나는 이전처럼 화장을 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지 않았다”며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받아들이는 법을 배워야 했다”고 말했다.

셀린은 지난해 영국에서 가장 오래된 미인대회인 ‘미스 그레이트브리튼’에 참가했다. 지난해 같은 대회에서는 수상하지 못했지만 올해 다시 용기를 냈고 화장 없이 출전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셀린은 “요즘 미인대회는 당신이 누구인지, 네가 무엇을 갖고 오는지에 관한 것”이라며 “대회가 끝나면 수상 여부와는 상관없이 나 스스로에 대해 기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다음 세대에게 ‘너 자신으로도 괜찮다’고 말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