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학자' 송방송 한예종 명예교수, 숙환으로 별세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23:51

송방송 한예종 명예교수. [중앙포토]

송방송 한예종 명예교수. [중앙포토]

송방송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가 19일 오전 3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79세.

서울 출신인 고인은 국악학자로 일생을 연구에 매진했다. 서울대 국악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대학원에서 국악 이론을 전공한 뒤, 캐나다 토론토대를 거쳐 미국 웨슬리안대에서 음악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1975년 캐나다 맥길대에서 음대 교수로 재직했으며, 귀국한 뒤에는 78년 제4대 국립국악원장을 지냈다. 이후 영남대 음대 교수, 한예종 전통예술원 한국예술학과 교수 등을 역임했다.

88년 사단법인 한국음악사학회를 창립해 회장과 이사장을 맡았으며, '한국음악사학보' 발행인도 맡아 매년 두 차례씩 발간해왔다. 2007년엔 국립중앙도서관에 평생 모아왔던 국악 자료 1만여점을 기증하기도 했다.

고인은 문헌 연구를 기반으로 한국음악사학의 체제 정비와 학문적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조선 후기 의궤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궁중정재 연구의 초석을 다졌다.

대통령 표창 및 난계국악대상, 제6회 한성준예술상 등을 수상했으며, 대표 저서로는 『한국음악통사』 『한국음악사논고』『한국 근대 음악인 사전』 등이 있다. 올해초에는 자서전 『음악학자 일해(一海)의 학문인생』을 펴냈다.

유족은 부인 송경환씨와 아들 상원, 딸 혜원씨 등이 있으며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1일. 3410-315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