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는 마음속에”…코로나에 희생된 ‘코로나 휘슬러’

중앙선데이

입력 2020.02.08 00:26

업데이트 2020.02.08 01:32

지면보기

672호 05면

[신종코로나 비상] 첫 경보음 울린 중국 의사의 비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험성을 최초로 알렸던 리원량의 사진과 그를 추모하는 조화가 7일 우한중앙병원 입구에 놓여 있다.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험성을 최초로 알렸던 리원량의 사진과 그를 추모하는 조화가 7일 우한중앙병원 입구에 놓여 있다. [AFP=연합뉴스]

7일 현재 638명의 사망자를 기록하는 등 중국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사실을 최초로 폭로했던 중국 의사 리원량(李文亮)이 이날 오전 2시58분 34세의 젊은 나이로 숨졌다. 그 자신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됐기 때문이다.

우한 중앙병원 안과의 리원량 사망
작년 12월 7명 진료 뒤 “새로운 사스”
거짓 정보 퍼뜨린 혐의로 조사받아

환자 진료 중 감염돼 확진 7일 만에…
가디언 “그의 아내는 둘째 임신 중”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중앙병원 안과 과장인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우한의 한 해산물시장에서 찾아온 7명의 환자를 진료한 뒤 이들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같은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처음 판단한 인물이다. 이어 그는 지난해 12월 30일 의과대학 동문들과 함께 있는 채팅방에 “새로운 사스가 나타났다”고 알렸고, 그 후 몇 시간 만에 이 메시지는 캡처 이미지로 온라인에 유포됐다.

이후 리원량은 중국 당국에 체포돼 거짓 정보를 확산시킨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더 이상 불법 행위를 저지르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쓰기도 했다. 그러나 그의 판단은 적중했고, 결국 지난달 20일 중국 정부는 신종코로나로 인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런 상황에서 리원량 자신도 진료 환자로부터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 그는 지난달 12일 고열 등의 증상으로 입원했으며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기침을 시작했으며 다음날 고열 증상도 동반했다”며 자신 또한 신종코로나에 감염됐음을 밝혔다.

그는 마지막 인터뷰에서 "억울한 누명을 쓰는 건 중요하지 않다. 정의는 사람들 마음속에 있으니까요”라고 말했다. 리원량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내부에선 우한 공안이 입막음만 하지 않았어도 오늘과 같은 비극이 있었겠느냐는 탄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도 뒤늦게 대응에 나섰다. 국가감찰위원회는 이날 우한에 조사팀을 파견해 이번 사태를 전면 재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곳곳에서도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이날 “리원량의 아내는 현재 둘째를 임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리원량 박사의 사망 소식에 매우 깊은 슬픔을 느낀다”며 “우리는 그가 행한 모든 업적을 기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중국 내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3만 명을 넘어섰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전국 31개 성의 신종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3만1210명으로 파악됐으며 사망자도 638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서유진·김다영 기자 you.sangchul@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