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1500명? 의대증원 오늘 윤곽…국립대는 절반 줄일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6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과대학 설치 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과대학 설치 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국의 대학이 30일까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는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안’에 담길 의대 증원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가 의대 증원 규모 2000명 중 2025학년도 입시에서는 50~100%까지 자율 조정할 수 있게 허용한 것에 대한 각 대학의 최종 결정이 변경안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29일까지 40개 의대 중 정원을 늘리기로 한 32개 의대 중 20여 곳이 대교협에 증원 규모를 제출했다. 공식 발표는 하지 않았지만, 중앙일보가 취재한 국립대 7곳(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전북대, 충남대, 충북대, 제주대)은 원안의 절반을 증원하기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7개 대학의 원안 증원 규모는 656명이었는데, 그 절반인 329명을 증원하겠다는 것이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사립대는 14곳이 정부가 배정한 정원의 100%를 늘리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천대, 가톨릭관동대,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건양대, 고신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동아대, 연세대 미래캠퍼스, 인제대, 인하대, 영남대, 조선대, 한림대 등이다. 울산대는 원안의 75%인 60명을 증원하기로 결정했다. 성균관대는 원안이 80명이었지만 의대와 논의 끝에 10명을 줄인 70명(87.5%)으로 소폭 조정했다. 이들 대학의 증원 규모는 719명이다.

원안의 100%를 증원하기로 한 사립대의 관계자는 “의사들은 여전히 증원을 없었던 일로 하자는 상황인데, 몇 퍼센트든 인원을 줄이는 게 의미가 있겠느냐”며 “의정이 합의하기 전까지는 원안대로 제출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의대 증원에 반발한 학생들의 수업 거부가 이어지면서 일부 의대는 여전히 개강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29일 수도권 한 의대가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의대 증원에 반발한 학생들의 수업 거부가 이어지면서 일부 의대는 여전히 개강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29일 수도권 한 의대가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증원 규모를 공개하지 않거나 결정하지 않은 9곳(국립 2, 사립 7)이 국립대 50%, 사립대 100%의 패턴으로 증원 규모를 정한다면 대교협에 제출될 32개 의대의 증원 규모는 1569명 안팎으로 추정할 수 있다. 그러나, 각 대학의 입장이 최종적으로 확정되지 않아 증원 규모는 달라질 수 있다.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기획관은 “(대학들이) 학내에서 여러 상황이 있지만, 속도를 내고 있다. 대부분 대학이 30일 변경안을 제출할 것이라는 계획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대 증원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이에 반대하는 의대생들은 대부분 수업에 복귀하지 않고 있다. 심 기획관은 “29일 기준 의대 40곳 중 38곳이 수업을 재개했으며 나머지 2곳은 5월에 재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맹휴학은 승인할 수 없고 아직 허가한 대학도 보고된 바 없다”며 “대학 본부 차원의 교수 사직서를 수리한 대학도 현재까지 없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