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시신을 품에…세계 보도사진상 “상상 못할 상실 보여줘”

중앙일보

입력

가자지구 전쟁으로 숨진 다섯 살 조카의 시신을 품에 안고 흐느끼는 팔레스타인 여성의 사진이 올해의 세계 보도사진상을 수상했다.

1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세계보도사진재단 시상식에서 로이터 통신 사진기자 모하메드 살렘(39)의 보도사진이 올해의 세계 보도사진상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17일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에 있는 나세르 병원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사망한 가족들을 찾아다니는 상황 속에서 촬영된 사진이었다.

로이터 통신 사진기자 모하메드 살렘이 지난해 10월 17일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에서 이스라엘 공습으로 사망한 5세 조카의 시신을 끌어안고 있는 팔레스타인 여성을 촬영한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 통신 사진기자 모하메드 살렘이 지난해 10월 17일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에서 이스라엘 공습으로 사망한 5세 조카의 시신을 끌어안고 있는 팔레스타인 여성을 촬영한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사진은 병원 영안실에서 천으로 덮인 조카의 시신을 안고 울고 있는 이나스 아부 마마르(36)의 모습을 담고 있다.

팔레스타인 출신인 살렘은 지난해 11월 사진이 처음 공개됐을 때 “이 사진이 가자지구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더 폭넓게 요약하고 있다고 느꼈다”며 “사람들은 혼란스러워하며 사랑하는 사람의 운명을 알기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있었고, 이 여성은 어린 소녀의 시신을 안고 놓아주지 않는 모습이 제 눈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심사위원단은 이 사진이 “상상할 수 없는 상실을 은유적이면서 있는 그대로 엿볼 수 있도록 세심하게 구성했다”고 평가했다.

시상식에서 로이터 사진·영상 글로벌 에디터인 리키 로저스는 “살렘은 이 사진을 더 많은 독자에게 공개할 기회와 인정을 받은 것에 감사한다며 겸손하게 수상 소감을 전했다”며 “이 상을 통해 전쟁이 인간에게, 특히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세계가 더욱 인식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