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복귀 조건, 의료사고 부담 완화·파업권·복지차관 경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사직한 전공의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사직한 전공의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의대 증원 갈등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현장을 떠난 전공의들이 복귀 조건으로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 외에도 의료사고 법적부담 완화, 수련 과정 개선, 복지부 차관 경질 등을 제시했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는 16일 서울 종로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을 떠난 전공의 150명에게 사직 이유와 복귀 조건 등을 물은 인터뷰 결과를 공개했다. 류옥 씨는 “사직 전공의 중에서 절반은 복귀 생각이 있다”며 중복 답변을 제외한 20명의 이야기를 전했다.

본인이 필수의료 과목 2년차 레지던트라고 밝힌 한 전공의는 복귀 조건에 대해 “기소당하고 배상까지 하게 된 선배와 교수님들을 많이 봤다”며 “선의의 의료행위에 대한 면책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복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른 필수의료 과목 전공의는 “환자 사망을 포함해 불가항력적인 의료 사고에 대한 무분별한 소송을 막는다면 수련 현장으로 복귀하겠다”고 했다.

수련 과정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었다. 한 전공의 1년차는 “의료 업무가 아닌 인쇄, 커피 타기, 운전하기 등 가짜 노동으로 인해 수련의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한 필수의료과 3년차 전공의는 “수련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교육과 무관하게 내실 없이 과도하게 일하며 자신의 건강을 망친 채 졸국한다”고 비판했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빌딩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직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빌딩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직 전공의 150인에 대한 서면 및 대면 인터뷰 정성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부 전공의들은 노동권 보장이 선결 조건이라고 밝혔다. 인터뷰에 참여한 전공의들은 “전공의 노동조합 결성과 파업 권한이 보장된다면 다시 돌아가겠다”, “업무개시명령으로 대표되는 (의료법상의) 전공의 강제노동조항을 없애지 않는다면 아무도 수련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 인턴은 “군복무 기간을 현실화하지 않으면 동료들도, 후배들도 전공의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를 주장한 인턴은 “현재는 전공의를 하지 않으면 현역 18개월, 전공의를 마치거나 중도포기하면 38개월 군의관을 가야 한다”고 했다.

환자와의 관계에서 회의감을 느끼고 있다는 답변도 나왔다. 한 전공의는 “환자와 의사간의 관계가 파탄났기 때문에 수련을 포기한다”며 “이제 의사로서의 삶은 어떤 보람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밖에도 “대통령 사과는 어렵더라도 실무 책임자이자 망언을 일삼은 복지부 차관은 반드시 경질해야 한다”, “업무강도와 난이도가 높은 과목에 알맞은 대우가 필요하다”는 등의 답변이 나왔다.

전공의들은 ‘수련을 포기한 이유’로는 “정권마다 이번과 같은 일이 반복되고 의사가 악마화될 것 같아서”, “정부와 환자가 사명감이나 희생을 강요해서”, “수련 환경이 좋아질 것 같지 않아서”, “필수의료 패키지가 통과되면 전문의 자격 취득이 의미 없을 것 같아서” 등을 들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