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빵값 내려갈까…식품업계들 '밀가루' 가격 내일부터 인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밀가루.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밀가루. 연합뉴스

밥상 물가 비상에 따른 정부의 물가 안정 동참 요구에 식품업계가 잇따라 제품 가격을 내린다. 유통사들은 해당 품목뿐 아니라 과일 등 고물가 제품에 대한 자체 가격 인하에 나섰다.

3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에 이어 대한제분과 삼양사가 다음 달 1일부터 밀가루 가격을 낮춘다. 대한제분의 가격 인하 대상은 소비자 판매용 중력분 1㎏, 2㎏, 2.5㎏, 3㎏ 제품이다. 대한제분 측은 구체적 인하율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 회사는 지난해 7월 한 차례 제품 가격을 평균 6.4% 인하했었다. 삼양사는 소비자용 중력분 1㎏, 3㎏ 제품을 평균 6% 내린다.

앞서 CJ제일제당이 다음 달 1일부터 중력 밀가루 1㎏, 2.5㎏ 제품과 부침용 밀가루 3㎏ 등 소비자 판매용 밀가루 제품 가격을 평균 6.6% 내리겠다고 밝혔다. 오뚜기 역시 식용유 제품 가격을 평균 5% 내리기로 했다. 회사 측은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고, 정부 물가 안정 기조에 협조하기 위해서”라며 “국제 원재료 가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제품 출고가를 탄력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유통사도 가격을 낮춘다. 이마트는 지난 29일 CJ제일제당의 밀가루 제품 가격을 낮춘 데 이어 다음 달 1일부로 대한제분 밀가루 가격을 인하한다. 여기에 이마트 자체 할인을 더해 5월 2일까지 일부 밀가루 제품을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편의점 CU도 다음 달 1일 CJ 백설 중력밀가루(1㎏) 판매가를 2600원에서 2500원으로 100원(3.8%) 내린다. GS25 역시 같은 제품 가격을 100원 인하한다. 또한 CU는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설향딸기(500g) 1만1500원→9500원, 오렌지(2입) 4000원→3200원, 싱싱상생 깐마늘 2600원→2500원, 깻잎 2000원→1900원 등 공급가 인하와 관계없는 자체 할인도 진행한다.

29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시민이 대파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시민이 대파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대파·애호박 가격 상승 여전 

이처럼 물가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생필품 물가 상승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한국소비자원의 생필품가격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말 기준 생필품 11개 품목 306개 상품 가운데 167개의 판매가가 전년 동기 대비 더 높아졌다.

전체 상승률은 평균 1.5%이지만, 가격이 오른 상품들의 평균 상승률은 9%였다. 품목별로는 양념·소스류(9.8%), 수산물 가공품(9.1%), 가사·위생용품(8.8%), 과자·빙과류(7.1%)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제품은 흙대파(51.8%)였으며 다음으로 애호박(27.4%), 큐원 하얀설탕(26.4%), 백설 자일로스 설탕(26.1%), 청정원 미원 맛소금(24.2%) 순이었다.

흙대파와 따르게 흙쪽파·시금치·밤고구마·양파·배추 등은 가격이 내렸다. 수산물의 경우 갈치는 10~20% 올랐지만 고등어와 오징어는 하향 안정세를 보였다. 축산물 역시 대체로 안정세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