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러 바그너, 헤즈볼라에 ‘판치르’ 방공 시스템 지원 추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스라엘 탱크들이 레바논과의 국경지대 인근 갈릴리호 북부에 모여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탱크들이 레바논과의 국경지대 인근 갈릴리호 북부에 모여있다. AFP=연합뉴스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이끌던 러시아 용병 업체 바그너가 레바논 무장 정파 헤즈볼라에 방공 시스템 지원을 추진 중이라고 월스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헤즈볼라는 레바논 남부가 근거지로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아파 무장세력이다.

러시아에서 판치르 S-1이라 불리는 SA-22는 현존하는 저·중고도 방공체계 중 성능이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다.

판치르는 대공 기관포와 대공 미사일을 결합한 무기로 최대 20㎞ 안에 들어오는 각종 미사일과 전투기 등을 요격할 수 있다.

WSJ는 이날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바그너가 헤즈볼라에 SA-22를 보냈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바그너와 헤즈볼라 간 접촉을 감시하고 있다”며 “만약 거래가 이뤄진다면 이스라엘과 미국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헤즈볼라의 대이스라엘 공격을 억제하기 위해 동지중해에 항공모함 전단을 파견했다. 바그너는 헤즈볼라 대원들이 있는 시리아에 용병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 미국 관리는 WSJ에 바그너그룹이 판치르를 벌써 보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이를 둘러싼 바그너그룹과 헤즈볼라 간 대화를 예의주시 중이라고 덧붙였다.

헤즈볼라는 지난달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전쟁이 발발하자 하마스에 연대를 표명하며 이스라엘과 교전을 이어갔다.

이날도 헤즈볼라는 이스라엘을 집중 포격해 군사 진지 등 19곳을 공격했다.

이처럼 양측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헤즈볼라는 판치르를 이스라엘의 제공권을 무력화하는 데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