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포항, 승부차기 끝 제주 꺾고 FA컵 결승 진출…상대는 악연 전북

중앙일보

입력

제주를 꺾고 FA컵 결승에 진출한 포항 선수들. 연합뉴스

제주를 꺾고 FA컵 결승에 진출한 포항 선수들.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와 전북 현대가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에서 맞붙는다.

포항은 1일 제주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FA컵 준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을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홈팀 제주 유나이티드를 꺾었다. 전북은 앞선 경기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3-1로 꺾었다. 두 팀은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치러지는 결승전에서 우승을 다툰다. 이로써 포항은 2013시즌 이후 1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공교롭게도 당시 결승 상대가 바로 전북이었다.

포항과 전북은 최근에도 악연이 있다. 지난달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 시즌 K리그1 35라운드에서 만난 포항과 전북은 1-1로 비겼다. 그런데 경기 도중 포항의 선수 교체 과정에서 혼선이 빚어져 4분 30초 동안 그라운드에 뛴 선수가 12명이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전북은 11명 외 '무자격 선수'가 뛴 상황이라 규정에 따라 몰수패를 주장했다.

반면 포항 측은 명단을 잘못 써넣은 실수는 인정하나 심판진에게 책임이 있다는 입장이다. 프로축구연맹은 포항의 몰수패 여부를 검토 중이다. 전북은 FA컵 2연패와 함께 대회 최다 우승에 도전한다. 최다 우승 기록은 전북과 수원 삼성이 함께 보유한 5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