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금메달 이끈 류중일 감독, "결승서 한국 야구 세대교체 희망 봤다"

중앙일보

입력

류중일(50) 야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야구 세대교체의 희망을 봤다"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반겼다.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7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대만을 꺾고 금메달을 확정한 뒤 마운드에 모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7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대만을 꺾고 금메달을 확정한 뒤 마운드에 모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 감독이 이끈 한국 야구대표팀은 7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2-0으로 이겨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은 4회 연속 우승이다. 한국은 지난 2일 조별리그 경기에서 0-4 패배를 안겼던 대만을 결승에서 다시 만나 완벽한 설욕에 성공했다.

프로 2년 차 선발 투수 문동주(한화 이글스)가 6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져 차세대 국가대표 에이스의 탄생을 알렸고, 역시 2년 차인 최지민(KIA 타이거즈)과 박영현(KT 위즈)이 무실점 계투로 국가대표 필승 불펜의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류 감독은 "어렵게 금메달을 따서 기분이 좋다. 비가 계속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정말 고맙다"며 "선발 문동주가 정말 최고의 피칭을 했고, 뒤에 나온 최지민과 박영현도 정말 잘 던져줬다. 마지막에 나온 고우석(LG 트윈스)도 9회 위기를 맞긴 했지만 잘 넘겨줬다"고 총평했다.

류 감독은 2014년 인천 대회 금메달 당시에도 대표팀을 지휘했다. 그때도 결승전에서 대만과 8회까지 접전을 펼치다 극적으로 우승했다. 류 감독은 "두 금메달 모두 좋고, 둘 다 어렵게 땄다"고 웃으면서 "이번 금메달은 한국 국가대표 세대교체를 알리는 대회라고 생각한다. 젊은 선수들, 특히 투수들을 보니 한국 야구의 미래를 발견한 것 같다"고 흐뭇해했다.

류중일 감독(오른쪽)이 7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만과의 결승전에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스1

류중일 감독(오른쪽)이 7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만과의 결승전에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스1

실제로 이번 대표팀은 프로 선수들이 출전하기 시작한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이후 처음으로 24세 이하 또는 프로 4년 차 이하 유망주로 나이 및 경력 제한을 두고 선발했다. 태극마크를 처음 달아 본 유망주들로 대표팀 엔트리 대부분을 채웠다. 아시안게임 기간에도 KBO리그를 계속 운영했기 때문에 팀별로 선발할 수 있는 인원(3명)도 제한적이었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구창모(NC 다이노스) 등 핵심 전력으로 뽑았던 선수들이 부상으로 낙마하는 어려움도 겪었다.

류 감독은 "이번 아시안게임은 나이 제한이 있었던 데다, 그 과정에서 부상 선수도 많이 나와서 힘들었다. 마지막에 이의리(KIA) 선수가 부상 문제로 빠진 것도 아쉽게 생각한다"며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