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韓세리머니 틈타 金 딴 대만 롤러 선수, 본인도 똑같이 당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3일 대만 전국체전 롤러스케이트 남자 1000m 결승 경기에서 세리머니하다 자오쯔정(오른쪽)에게 역전패 당하는 황위린. 사진 트위터 캡처

13일 대만 전국체전 롤러스케이트 남자 1000m 결승 경기에서 세리머니하다 자오쯔정(오른쪽)에게 역전패 당하는 황위린. 사진 트위터 캡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결승선을 앞두고 세리머니 하던 한국 대표팀을 제치고 발을 내밀어 금메달을 차지한 대만 롤러스케이트 선수가 전국체전에서 똑같이 역전패당했다.

14일 대한롤러스포츠연맹과 금일신문 등 대만 매체에 따르면 전날 대만 타이난에서는 대만 전국체전 롤러스케이트 남자 1000m 결승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에 참여한 한 선수는 결승선 통과 직전 자신의 승리를 확신한 듯 두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뒤따르던 선수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왼발을 쭉 내밀어 역전했다. 1위(1분27초202)와 2위(1분27초172)의 격차는 0.03초에 불과했다.

역전패당한 선수는 놀랍게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3000m 계주 결선에서 한국 국가대표팀을 상대로 대역전극을 펼친 황위린이었다.

그는 지난 2일 열린 경기에서 승리를 예감하고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세리머니 하던 한국 대표팀 정철원을 뒤따라 전력 질주하다 결승선에 왼발을 쭉 밀어 넣어 0.01초 차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당시 황위린은 경기 후 "코치님께서는 항상 침착하고 앞에 무엇이 있는지 보라고 하신다. 그래서 난 마지막 코너에서 일부러 앞으로 나서려고 했다"며 "상대가 축하하고 있는 장면을 봤다. 나에겐 단 10m밖에 남지 않았다. 난 그들이 축하하는 동안 여전히 내가 싸우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싶었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황위린은 보름도 안 돼 똑같이 역전패당하는 모습을 보였다. 황위린을 역전한 선수는 항저우에서 함께 3000m 계주를 뛴 자오쯔정이었다.

대만 스포츠 팬들은 전국체전 사진과 아시안게임 사진을 이어 붙여 돌려보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대만 스포츠 팬들은 전국체전 사진과 아시안게임 사진을 이어 붙여 돌려보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이를 두고 많은 대만 네티즌이 황위린의 SNS에 우려와 비난의 글을 남겼다. 일부 팬들은 전국체전 사진과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진을 이어 붙여 공유하기도 했다.

비난이 이어지자 황위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아시안게임을 마친 후 마음이 편해졌다"며 "과정에서 실수가 있더라도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가지고 내일 계주 경기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