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투혼의 金' 안세영 "또다른 세상 경험 중…묵묵히 걸어갈 것"

중앙일보

입력

안세영이 지난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 중국 천위페이와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안세영이 지난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 중국 천위페이와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투혼의 금메달을 따낸 배트민턴 안세영(21·삼성생명)이 위업을 달성한 소감을 밝혔다.

안세영은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시안게임 이후 정말 많은 분의 응원과 격려로 또 다른 세상을 경험 중"이라며 "이번에 잘 마치고 들어오면서 정말 많은 방송 출연, 인터뷰, 광고 등이 들어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너무 감사하지만 여러분들이 아는 안세영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그저 평범한 운동선수 안세영"이라며 "메달 하나로 특별한 연예인이 된 것도 아니고 오늘 하루 잘 이겨나가며 묵묵히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수많은 선수들과 같은, 선수 안세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시간에 함께 해드릴 수 있으면 좋으련만 몸은 하나고 마음은 아직 여려 이 모든 걸 하기에는 힘이 들기도 하다"며 "제가 건방질 수도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겠지만 저는 앞으로 도달해야 할 목표가 있으니 묵묵히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안세영은 "많은 분의 응원에 일일이 응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지금은 온전히 치료하고, 휴식하며 안정을 취하고 싶다. 또 다른 목표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 꿈을 이룬 안세영 시대가 올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 저의 모습이 보고 싶으신 분들은 제가 더 강해져 코트에서 보여드릴 수 있도록,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덧붙였다.

안세영은 지난 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에서 부상 악재를 딛고 한국 선수로는 29년 만에 아시안게임 여자 단식 정상에 올랐다. 여자 단체전에 이어 대회 2관왕이었다.

세계랭킹 1위 안세영은 천위페이(3위·중국)를 상대로 경기를 치르다 1세트 18-16 상황에서 오른쪽 무릎 근처에 통증을 느껴 의료 처치를 받았다. 1세트를 따낸 안세영은 온전치 못한 움직임으로 2세트를 내줬으나 3세트 기적처럼 부활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월 한국 배드민턴 역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단식 종목에서 우승한 안세영은 아시안게임까지 제패하며 자체 목표로 내건 '그랜드슬램'(올림픽·아시안게임·아시아선수권·세계선수권 우승)에 또 한 발 다가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