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문동주 6이닝 무실점 불꽃투…한국 야구, 대만 꺾고 AG 4연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 선발 문동주가 6회말 2사 2루 위기를 삼진으로 벗어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 선발 문동주가 6회말 2사 2루 위기를 삼진으로 벗어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4회 연속 우승을 거머쥐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오후 중국 저장성 사오싱시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선발 투수 문동주(한화 이글스)의 역투를 앞세워 대만을 2-0으로 제압했다.

지난 2일 조별리그 대만전에서 당한 0-4 패를 설욕한 한국 야구는 2010 광저우,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아시안게임 4연패를 이뤘다.

이날 경기에선 대만전에서 4이닝 2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문동주와 6이닝 무실점 위력투를 보였던 린여우민(대만)이 금메달을 놓고 다시 선발로 맞붙었다. 한국은 1회 1사 후 최지훈(SSG 랜더스)의 볼넷과 윤동희(롯데 자이언츠)의 우선상 안타로 단기전에서 가장 중요한 선취점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1사 1,2루에서 4번 타자 노시환(한화 이글스)이 2루수 병살타로 기회를 놓쳤다.

한국은 문동주가 1회말 선두 타자 정쭝저에게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맞아 실점 위기에 놓였으나 1사 3루에서 린리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3루 주자를 묶어뒀다. 이후 린안거를 체크 스윙 헛스윙 삼진으로 낚으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후 김형준(NC)의 좌전 안타, 김성윤의 좌익수 왼쪽 2루타로 잡은 2, 3루 추가 득점 찬스에서 린여우민의 폭투로 한 점을 거저 얻어 2-0으로 앞섰다.

목표를 달성한 야구 대표팀은 오는 8일 귀국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