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NBA 파이널 1승1패...요키치가 41점 올린 덴버 꺾어

중앙일보

입력

NBA 파이널 2차전 승리를 이끈 마이애미의 게이브 빈센트(가운데). AP=연합뉴스

NBA 파이널 2차전 승리를 이끈 마이애미의 게이브 빈센트(가운데).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가 파이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이애미는 5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볼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 NBA 파이널 2차전에서 덴버 너기츠를 111-108로 꺾었다. 1차전을 내줬던 마이애미는 1승1패를 기록했다.

마이애미는 3쿼터까지 니콜라 요키치를 막지 못해 75-83으로 끌려갔다. 마이애미는 4쿼터 초반 덩컨 로빈슨이 3점슛과 골밑 득점 등 10점을 몰아쳐 89-85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마이애미의 지미 버틀러가 3점포를 꽂아 95-89를 만들었다. 마이애미는 요키치와 자말 머레이를 막지 못해 3점 차까지 쫓겼다. 하지만 막판에 머레이의 3점포가 빗나가면서 마이애미가 승리를 가져갔다.

마이애미 버틀러(왼쪽)가 요키치의 블록을 피해 슛을 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이애미 버틀러(왼쪽)가 요키치의 블록을 피해 슛을 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이애미의 게이브 빈센트가 23점을 넣었고, 버틀러와 뱀 아데바요가 21점씩 보태는 등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또 3점슛을 17개 성공했다. 에릭 스포엘스트라 마이애미 감독은 베테랑 케빈 러브를 주전으로 기용하는 변칙 작전을 펼쳤다.

덴버는 요키치가 41점-11리바운드-4어시스트를 올렸지만 동료들을 살려주는 플레이가 평소보다는 적었다. 공교롭게도 올 시즌 요키치가 40점 이상을 넣은 3경기 모두 덴버는 졌다.

마이애미는 8번시드 최초로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앞서 밀워키 벅스와 뉴욕 닉스, 보스턴 셀틱스를 연파하고 파이널까지 올라왔다. 양팀의 3차전은 8일 마이애미 홈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