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폭행한 뒤 강남에서 화성까지 끌고간 남성 2명 체포

중앙일보

입력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돈 문제로 갈등을 빚던 지인을 폭행한 뒤 차량에 태워 서울 강남에서 경기 화성까지 도주극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28일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감금 등 혐의로 30대 A씨와 20대 B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 3시20분쯤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공동 투자 관계에 있는 C씨 얼굴에 스프레이를 뿌리고 C씨를 삼단봉으로 때려 제압한 뒤 강제로 차에 태운 혐의를 받는다.

C씨를 2시간가량 끌고 다닌 이들은 오전 5시45분쯤 경기 화성시 봉담읍 도로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사무실에 있던 C씨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C씨의 휴대전화 위치값을 파악해 추적에 나섰다.

이들의 차량을 발견한 경찰이 차를 세우라고 경고했으나 이들은 이를 무시하고 1㎞가량 더 달아났다.

경찰은 교통순찰차, 형사기동대 차량 등 7~8대를 동원해 추적을 이어갔고 이들은 도주로가 막히는 바람에 결국 붙잡혔다.

화성서부경찰서는 이들을 관할인 서울 강남경찰서로 인계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