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땅투기, 웹소설 선정성 논란…여당 전대 갈수록 ‘진흙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인 김기현 의원(왼쪽 사진)과 안철수 의원이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뉴시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인 김기현 의원(왼쪽 사진)과 안철수 의원이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뉴시스]

국민의힘 새 지도부를 뽑는 3·8 전당대회가 땅 투기 의혹과 선정적 웹 소설 논란 등 자극적 이슈로 점철되며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당 안팎에선 야당과의 난타전을 방불케 한다며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우선 친윤계 대표 주자 김기현 후보의 울산 땅을 둘러싼 네거티브 공방이 날로 격화하고 있다. 2007년 울산 KTX 역세권 연결 도로 노선이 당초 계획과 달리 김 후보 소유 임야를 지나도록 변경된 게 문제가 있느냐, 없느냐가 핵심이다.

김 후보는 지난 26일 국가수사본부 수사 의뢰로 승부수를 띄웠다. 이에 해당 의혹을 처음 제기한 황교안 후보는 27일 페이스북에 “쓸데없이 수사 의뢰로 시간 끌지 마시고 곧바로 나를 고소·고발하라”며 바로 맞받았다.

안철수 후보도 언론 인터뷰에서 “제2의 대장동과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지면서 내년 총선 마지막 날까지 이걸로 민주당이 공세를 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의 울산 땅 문제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 의혹과 비교한 것이다. 천하람 후보도 TV에서 “수사 의뢰하겠다고 하는 것이 내부 총질”이라며 “이재명 대표처럼 법적인 테두리에 숨으려 하고 있다”고 몰아붙였다. 진상규명단을 구성해 연일 김 후보 문제를 들쑤시는 민주당은 전날 특별검사(특검) 수사 필요성까지 거론하며 엄포를 놨다.

김 후보는 “금도를 넘어서거나 상식 수준을 벗어나기 시작하면 우리 당을 해치고 당 전체를 먹칠하는 것”이라며 자중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어느 지주(땅 주인)가 제발 내 땅 밑에 터널을 뚫고 지나가라고 하느냐. 보상도 안 된다고 한다. 터널을 뚫고 가는 최종안은 민주당 시장이 결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장예찬

장예찬

대표 경선뿐 아니라 청년최고위원 경선도 네거티브전에 불이 붙었다. 장예찬 후보가 과거 ‘묘재’라는 필명으로 쓴 웹소설 ‘강남화타’를 놓고 “여성 연예인을 성적 대상화 했다”는 비난과 반박이 오가고 있는 것이다. 친이준석계는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이기인 청년최고위원 후보는 “윤리위원회 징계든 형사처벌이든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후보직을 내려놓거나 청년재단 이사장을 내려놓거나 당을 위해 선당후사 하라. 합당한 처벌을 받기 바란다”고 맹공했다. 이준석 전 대표의 도움을 받고 있는 천하람 대표 후보도 “장예찬 후보의 ‘더러움’도 표현의 자유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장 후보는 “특정 연예인이 연상돼 그 팬들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100% 판타지 소설”이라고 해명했다. 또 이준석계 후보들의 공격에 대해서는 “저는 100% 허구인 판타지 소설을 썼지만, 이준석 전 대표는 현실에서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고 측근을 보내서 7억 각서를 쓰지 않았냐”고 역공하기도 했다.

최고위원 후보 TV 토론에서는 음주운전 이력과 사문서위조 의혹이 주요 화두가 됐다. 허은아 후보는 조수진 후보를 향해 “보좌진 몰래 면직 서류를 위조한 것이 기소되면 최고위원직에 당선돼도 사퇴할 것이냐”며 부당해고 문제로 공세를 폈다. 이에 조 후보는 허 후보의 음주운전 이력을 지적하며 “허 후보는 음주운전 전과가 있다”며 “우리 당이 달라진 모습을 보이자면 전과를 가진 분들이 입성하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과열 양상이 전개되자 친윤계 의원을 중심으로 분열을 경고하는 집단 우려 표명이 나왔지만, 이 또한 “애정을 가장한 ‘가스라이팅 성명서’라는 반대 진영의 반발을 불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