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디 커플 필수품""경악스럽다"…원격키스 어플 어떻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SCMP 캡처.

SCMP 캡처.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는 연인과 ‘원격 키스’를 할 수 있게 해주는 장치가 등장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4일 앱(애플리케이션)과 연동된 실리콘 입술을 통해 실제 연인과 입맞춤하는 느낌이 나도록 설계된 장치가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실리콘으로 만들어진 이 ‘입술’ 장치는 센서를 사용해 키스하는 사람의 실제 입술 압력, 움직임, 온도 등을 그대로 구현해 상대편의 장치로 보낼 수 있도록 한다고 SCMP는 전했다.

제품 소개 영상에는 실리콘 입술이 실제 사람과 키스를 나누는 것처럼 움직이는 모습이 담겼다.

가격은 한 쌍에 550위안(약 10만원), 개당 260위안(약 5만원)이며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에서 한 달에 100대 이상 팔리고 있다고 한다.

한 남성 구매자는 리뷰를 통해 그와 장거리 연애 중인 파트너가 몇 년간 경험한 가장 큰 놀라움이었다면서 “고마운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 장치를 발명했다고 주장하는 남성 장모 씨는 과거 여자친구와 7년 동안 장거리 연애를 한 뒤 이런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장치가 한 번에 한 명의 발신자와 수신자에게만 페어링 할 수 있으며, 페어링 때 양측 당사자 동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키스가 그렇게 중요하냐” “내 파트너가 다른 사람의 키스를 광장에서 경험하고 있다고 상상해보라, 나는 이미 속았다는 느낌이 든다”고 경악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한 네티즌은 “천재적인 발명품이지만, 혀는 어디 있느냐”며 비꼬기도 했다고 SCMP는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