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尹정부에 부담 전가시켜놓고…野, 난방비 폭탄 운운은 적반하장"

중앙일보

입력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김성룡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난방비 폭등을 둘러싼 야권의 공세에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난방비를 둘러싼 민주당의 '네탓 정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한계를 넘은 강추위에 엄청나게 오른 난방비가 국민에게 이중삼중으로 부담을 준다"며 "민생을 살펴야 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지만 때를 만난 듯 난방비 폭탄 운운하는 민주당의 행태도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며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때문에 난방비가 올랐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거짓말이자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했다.

이어 "난방비가 오른 이유는 따로 있다. 도시가스 요금에 연동되는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가격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크게 올랐고, 겨울철 난방·온수 수요도 늘었기 때문"이라며 "더구나 과거 문재인 정부는 가스 가격이 2~3배 오를 때 난방비를 13%만 인상시켜 이후 모든 부담이 윤석열 정부의 몫이 됐다"고 말했다.

또 "전기요금 인상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주요 원인"이라며 "멀쩡한 원전을 폐기해 전기료 인상 요인을 만들었고 이를 통해 윤석열 정부에 부담을 전가시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야당도 이를 잘 알고 있지만 무시하고 윤석열 정부를 상대로 거친 비난을 퍼붓고 있다"며 "추위와 난방비 인상으로 가슴 졸이는 국민들에게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남탓정치, 네탓정치는 하루 이틀이 아니지만 민생과 직결된 난방비 문제까지 정략의 대상으로 삼는 행태는 도저히 묵과하기 어렵다"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은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난방비 부담을 덜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가 빠짐없이 지원되고 있는지 살피겠다. 한파에 난방을 못 하는 가정이 없도록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