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니언 절벽서 아찔 티샷…'팔로워 700만' 20세 여성 최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을 대표하는 국립공원인 그랜드캐니언의 절벽에서 골프 티샷을 한 틱톡의 인플루언서가 벌금을 내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운동과 모델 등의 동영상으로 틱톡에서 700만 명 가까운 팔로워를 지난 케이시시그먼드(20)가 애리조나주(州) 연방 검찰에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국립공원인 그랜드캐니언의 절벽에서 골프 티샷을 한 틱톡의 인플루언서가 벌금을 내게 됐다. 틱톡 캡처

미국을 대표하는 국립공원인 그랜드캐니언의 절벽에서 골프 티샷을 한 틱톡의 인플루언서가 벌금을 내게 됐다. 틱톡 캡처

시그먼드는 지난 10월 하순 그랜드캐니언 절벽 위에서 티샷을 한 뒤 이 동영상을 틱톡에 올렸다.

영상에는 시그먼드가 스윙한 뒤 골프공뿐 아니라 골프채까지 협곡 밑으로 날아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시그먼드는 골프채가 손에서 빠져나간 것이 고의가 아니라는 듯 놀라는 표정을 지었고, 동영상에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라는 문구를 넣었다.

이 같은 시그먼드의 행동은 곧바로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특히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은 시그먼드의 티샷 장면을 공원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뒤 “협곡 밑으로 티샷을 하지 말라는 말까지 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결국 시그먼드는 그랜드캐니언 공원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고, 이어 협곡에서 난폭한 행동으로 위험한 환경을 조성한 혐의로 기소됐다.

시그먼드는 재판을 받는 대신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지만,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랜드캐니언 공원 측은 “절벽에서 물건을 떨어뜨리는 행위는 불법이고, 협곡 밑을 지날 수 있는 보행자나 야생동물을 위험에 빠뜨리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