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만난 유엔총장 "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北비핵화 지지"

중앙일보

입력 2022.08.12 13:58

업데이트 2022.08.12 16:35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을 만나 “전 세계가 직면한 많은 어려운 문제들의 해결 방향에 대해서, 경륜에 기초한 의견을 듣고 싶다”고 환영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구테흐스 총장을 만나 짧은 환담을 나누고 오찬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은 비공개 오찬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총장님께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모습을 저희들이, 세계 시민들이 보면서 총장님에 대한 존경, 총장님의 열정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은 항상 한국 국민, 한국 정부와 연대하고 함께할 것”이라며 “특히 최근 홍수로 인한 희생자들의 유족에게도 애도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유엔 활동에 있어 모범적인 국가”라며 “특히 평화 구축 활동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분명히 지도적인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특히 평화 유지와 관련해서는 작년 한국에서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개최하기도 했다”며 단순 평화유지 활동뿐 아니라 다른 국가도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이번 기회를 빌려서 저희는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서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며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있어서 중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간 북한의 반발로 잘 사용하지 않았던 비핵화 표현인 CVID를 윤 대통령 앞에서 공개 거론한 것이다. 구테흐스 총장은 최근 핵확산금지조약(NPT) 준수를 촉구하는 등 국제사회에 NPT 체제 강화 필요성을 적극 제기하고 있다.

구테흐스 총장은 전날 한국에 도착해 1박2일간의 방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