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수입 줄고 2월 수출 신기록…무역수지 석달 만에 다시 흑자

중앙일보

입력 2022.03.02 00:03

지면보기

경제 03면

2월 무역수지는 8억4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사진은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뉴스1]

2월 무역수지는 8억4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사진은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뉴스1]

사상 최고 수출 실적에 힘입어 무역수지가 석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에너지 등 원자재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어 무역수지가 언제든 다시 적자로 돌아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액(539억1000만 달러)이 1년 새 20.6% 늘었다고 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530억7000만 달러)은 25.1% 증가했지만, 전체 액수는 수출보다 적었다. 이 때문에 무역수지는 8억4000만 달러(1조117억원) 흑자를 봤다.

무역수지는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에 지난해 12월(-4억3000만 달러)부터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 1월에는 사상 최고 적자(-48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달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에너지 가격 오름세가 커지자 무역적자가 3개월 연속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무역수지가 흑자로 돌아선 것은 강한 수출 증가세 덕분이다. 지난달 수출액은 2월 기준 사상 처음 500억 달러를 넘어섰다. 2월은 다른 달 보다 조업일수가 적어 수출액도 많지 않은 편이지만 이례적으로 높게 나왔다.

최근 무역수지 추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최근 무역수지 추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수출액이 는 것은 우선 반도체 등 주력 산업 선전 덕분이다. 올해 1분기 D램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PC용 D램 범용제품(DDR4 8Gb) 고정가는 지난해 10~12월(3.71달러)과 비교해 올해 1~2월(3.41달러) 보합 수준을 유지했다. 이 때문에 반도체 수출액도 지난해 2월과 비교해 24% 증가하며 10개월 연속 100억 달러를 넘겼다. 에너지 가격 상승에 제품 단가가 올라간 석유화학(24.7%)·석유제품(66.2%)도 수출액이 1년 새 큰 폭으로 늘었다.

여기에 에너지 수입량이 1월보다 줄어든 것도 무역수지 흑자에 기여했다. 원유·가스·석탄 등 3대 에너지 가격은 1월보다 지난달 올랐지만, 도입 물량 감소로 수입액은 1월보다 34억6000만 달러(4조1675억원) 줄었다.

무역적자 행진은 멈췄지만, 낙관은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이 길어질 조짐을 보여서다. 중간재 산업이 많은 한국은 원자재 가격 상승이 곧 기업 부담이다. 주력 업종 수출이 좋을 때는 상관없지만, 업황이 꺾이면 높은 원자재 비용은 언제든 무역적자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독점적 공급구조를 가진 원자재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지만, 주력 수출품목이 경쟁이 치열한 공산품에 집중되어 있어 원자재 가격 상승을 수출품 가격에 전가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