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뒤 출생아 기대수명 91.2세로 1위…출산율 1.21명 회복되지만 여전히 꼴찌

중앙일보

입력 2021.12.14 00:02

업데이트 2021.12.14 02:13

지면보기

종합 02면

2070년에 태어난 한국인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국민 가운데 가장 오래 산다. 그러나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는 가장 적을 전망이다.

13일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 2020∼2070년’에 따르면 기본 시나리오에서 한국인의 2070년 기대수명은 91.2세(남자 89.5세, 여자 92.8세)다. 2070년에 태어난 아이는 평균적으로 91.2세까지 살 것으로 기대된다는 의미다.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83.5세)보다 7.7년 길다.

OECD 주요국 기대수명·출산율 전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OECD 주요국 기대수명·출산율 전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관련기사

통계청은 2065∼2070년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90.9세로 OECD 38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장수(長壽) 국가로 분류되는 노르웨이(90.2세), 핀란드(89.4세), 일본·캐나다(89.3세) 등보다 높다. 기대수명이 가장 짧은 아일랜드(82.0세)보다는 8.9년 길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1970년 62.3세에서 ▶1980년 66.1세 ▶1990년 71.7세 ▶2000년 76.0세 ▶2010년 80.2세 ▶2020년 83.5세 등 최근 50년간 21.2년이나 늘었다.

한편 통계청은 2065∼2070년 평균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1.21명일 것으로 전망했다. 합계출산율은 2024년 0.70명까지 떨어진 뒤 반등해 2070년에는 1.21명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 합계출산율(0.84명)보다는 큰 폭으로 증가한 수준이지만, 여전히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다.

한국과 기대수명이 비슷한 나라의 합계출산율 전망을 보면 노르웨이 1.76명, 핀란드 1.66명, 캐나다 1.65명, 일본 1.62명 등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