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 열세 분…위안부 해결, 시간 많지 않아"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21:14

업데이트 2021.10.15 23:45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신임 총리와 약 30분간 통화를 하고 한일 최대 외교 쟁점 중 하나인 강제징용 피해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40분부터 약 30분 동안 진행된 기시다 총리와 통화에서 이같이 말한 뒤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대북외교 문제에 대해선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 증강을 막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서,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문제 이외에도 코로나 위기와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 새로운 도전 과제에 맞서 양국이 함께 대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희망이 있는 미래로 열어가기 위해서는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