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센터에 '흰가루'···"마약 의심" 배달한 남성들 추적

중앙일보

입력 2021.09.19 16:37

업데이트 2021.09.19 19:38

중앙포토

중앙포토

코로나19 확진자 생활치료센터에서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생활치료센터에서 확진자로 격리 중인 20대 앞으로 온 과자 상자에서 마약류 의심 물질이 발견됐다.

센터 측은 물품 검수 과정에서 과자 상자가 뜯겨 있고 안에는 과자 대신 투명한 봉투에 담긴 흰색 가루 1g 가량이 들어있는 것을 보고 마약류로 의심해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류가 맞는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할 예정"이라며 "상자를 두고 간 남성들의 신원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