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위 20% 집값, 文 이전 12억원 → 文 이후 22억원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07:37

업데이트 2021.09.02 08:16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수도권에서 집값 상위 20% 안에 드는 주택의 평균 가격이 15억원 선을 돌파한 것으로 2일 파악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에는 이들 주택의 평균가격은 7억9062만원이었는데, 4년 3개월 만에 두배 가까이 뛰어올랐다.

2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상위 20%(5분위) 주택가격은 평균 15억893만원으로 집계됐다. KB가 관련 통계를 공개하기 시작한 2013년 4월 이후 최고가격이다. 15억원을 넘긴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수도권 상위 20% 주택가격은 2018년 9월 평균 10억원을 돌파했는데, 2019년 12월에는 11억원을 넘어 1년 3개월 동안 1억원이 올랐다. 지난해 7월에는 12억원을 뛰어넘어 7개월 만에 1억원이 더 올랐다. 이후 불과 3개월 만에 13억원을 넘더니, 다시 4개월 만인 올해 2월 14억원 선을 돌파했다. 14억원에서 15억원까지 오르는 데는 반년이 걸렸다.

서울의 상위 20% 주택 평균가격은 22억2794만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5월에는 12억1327만원이었는데, 문재인 정부 출범 뒤 10억1466만원 오른 셈이다.

경기도의 상위 20% 주택 평균가격도 문재인 정부 출범 전 5억3912만원에서 출범 뒤 9억6199만원으로 뛰었다. 4억2287만원 올랐다. 인천의 경우 같은 기간 4억3032만원에서 7억66만원으로 2억7034만원 상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