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618명…8일째 2000명 아래

2021-10-16 09:32:48

'아이오닉5 로보택시' 美서 '23년부터 운행…파란색 원통은 뭐지?

중앙일보

입력 2021.08.31 18:00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의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의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모셔널과 함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개발한 로보택시 디자인을 31일 처음 공개했다. 실제 차량은 9월 7∼12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2021 IAA 모빌리티’에서 전시한다.

아이오닉 5 로보택시에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했다.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 및 판단해 운전하고, 비상 상황에서도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대처할 수 있다. 이 로보택시는 모셔널의 첫 상업용 완전 무인 자율주행 차량으로, 2023년 차량 공유 업체인 리프트(Lyft)를 통해 미국에서 승객을 원하는 지점까지 이동시켜주는 라이드 헤일링(ride-hailing) 서비스에 투입될 예정이다.

아이오닉 5 로보택시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지붕에 장착한 파란색 원통형의 라이다(LiDARㆍLight+Radar)와 이를 받치고 있는 카메라, 레이더 등의 자율주행 센서다. 전ㆍ후면 범퍼, 좌우 펜더 등에도 약 30개의 센서를 장착했다. 라이다는 수백만번 주파수를 쏜 뒤 되돌아오는 시간을 계산해 장애물을 인식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율주행 센서는 차량의 360도 전방위 상황과 최대 300m 초장거리에 위치한 도로 상황까지 감지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의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의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의 디자인. [사진 현대차]

‘원격 차량지원(RVAㆍRemote Vehicle Assistance)’ 기술도 탑재됐다. 차량이 공사 구역을 지나거나 도로가 침수되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관제센터가 로보택시의 자율 주행 시스템에 개입해 새로운 경로를 제공하거나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차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경쟁사보다 훨씬 뛰어난 차량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보유하게 됐다”며 “높은 안전성과 신뢰도를 기반으로 탄생한 아이오닉 5 로보택시는 상용화를 위한 최적의 모델”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