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민·소상공인 지원금, 9월말까지 90% 이상 집행”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7:17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포함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상생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 등이 9월 말까지 90% 이상 집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도록 준비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재난지원금은 이르면 8월 말부터 지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라 지원금 지급 시점이 늦어질 수 있다.

(서울=뉴스1)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간 영상으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기획재정부 제공)2021.8.2/뉴스1

(서울=뉴스1)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간 영상으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기획재정부 제공)2021.8.2/뉴스1

홍 부총리는 또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폭염 등으로 채소가격 상승 등 농수산물 가격 오름세 압력이 큰데, 모두 민생 직결 사안인 만큼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달라”며 “국산 계란 생산, 수입 계란 공급 등 수급을 꼼꼼히 재점검하고, 점검 결과가 소비자 계란 가격 하락으로 연결되도록 계란 생산-유통-판매단계 전 단계에 대해서도 원점 점검 개선하라”고 지시했다. 예컨대 5000원대인 수입 계란 경우 대형수요처 중심에서 절반 이상 최종 소비자에게 유통되도록 조치하라는 주문이다.

홍 부총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과 관련해선 “지난주 발표된 소비자심리지수(CSI), 제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 경제심리지수(ESI) 지표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 흐름이 주춤하는 변화도 감지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무엇보다 ‘방역이 최일선 경제 백신’인 만큼 방역 제어에 최우선 역점을 두되 ‘당장의 피해ㆍ위기 극복 및 최대한 회복 흐름 이어가기’에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달에는 2022년도 예산안 편성, 2021∼2025년 중기재정운용계획 수립, 결산국회 대응은 물론 2ㆍ4 대책 신규택지 발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조직개편안 발표,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안 발표 등도 예정돼있다”며 “사전 준비와 부처 협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