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동에 '황금마차' 뜬다…신선식품 주문 후 30분내 배달

중앙일보

입력 2021.07.18 14:01

서울 압구정동에 ‘황금마차(다양한 부식을 파는 차량 이동식 상점의 애칭)’가 떴다. 현대백화점은 18일 “이달 말부터 콜드체인 시스템을 갖춘 전기트럭을 활용해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주문 후 30분 내로 배송해주는 ‘퀵커머스(quick commerceㆍ주문 즉시 배송)’ 서비스를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신선식품 '퀵커머스' 시작

전기트럭은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이동형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소형 물류총괄대행 시설ㆍ이하 MFC)’를 기반으로 한다. ‘이동형 MFC’는 도심형 물류 창고로 불리는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를 전기트럭에 탑재한 것으로, 쉽게 말해 ‘이동성을 갖춘 소형 물류 창고’를 뜻한다. ‘콜드체인(냉장ㆍ냉동 운반 및 보관)’ 시스템을 탑재해 상품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는 데다, 직접 배송도 가능하다. 도시형 ‘황금마차’인 셈이다.

‘신선식품 즉시배송 서비스’는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과일ㆍ야채ㆍ정육 등 60여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소비자가 주문하면 10~30분 안에 집으로 배송해주는 걸 목표로 한다. 오는 10월까지 현대백화점 서울 압구정본점 반경 3㎞ 내 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한 뒤, 다른 점포에도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이 주문 내 30분 내 배송을 목표로 도입한 이동형 MFC 차량의 모습. 한 마디로 작은 물류창고(MFC)를 트럭에 싣고 다닌다고 생각하면 된다. MFC에는 육류와 야채 등 60여 가지 신선식품이 담겨있다. [사진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주문 내 30분 내 배송을 목표로 도입한 이동형 MFC 차량의 모습. 한 마디로 작은 물류창고(MFC)를 트럭에 싣고 다닌다고 생각하면 된다. MFC에는 육류와 야채 등 60여 가지 신선식품이 담겨있다. [사진 현대백화점]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4대의 ‘이동형 MFC’가 압구정본점 주변을 각각 순회한다. 소비자가 상품을 주문하면 해당 상품의 재고를 갖고 있으면서, 배송지에서 가장 가까이 위치한 ‘이동형 MFC’가 배송을 수행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현대백화점 측은 “상품이 이미 적재된 차량으로 배송되기 때문에 상품을 준비하고 출고하는 과정이 생략돼 신속한 배송이 가능하다”며 “특히 오토바이 등 이륜차를 이용한 배달서비스와 달리, 냉장ㆍ냉동 보관 중인 상품을 고객의 집 앞에서 꺼내 곧바로 전달하기 때문에 고객에게 최상의 신선도를 유지한 상품을 전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보냉재(아이스팩)ㆍ포장재 등도 사용할 필요가 없어 환경친화적인 장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백화점은 ‘신선식품 즉시배송 서비스’와 함께 향후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에 정확하게 배송되는 적시배송(온타임 배송) 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소비자가 배송받기로 정한 시간 전후 10분 내로 배송하는 걸 목표로 한다.

손성현 현대백화점 온라인식품사업부장(상무)은 “이번 ‘신선식품 즉시배송 서비스’ 도입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현대백화점 식품관의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가장 신선한 상태로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백화점 업계 ‘퀵커머스’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