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9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우승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06:12

첼시 하베르츠가 챔피언스리그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첼시 하베르츠가 챔피언스리그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가 9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맨시티 1-0으로 꺾어

첼시는 30일(한국시각) 포르투갈 포르투의 에스타디오 드라강에서 열린 2020~21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맨체스터시티(맨시티)를 1-0으로 꺾고 '빅이어'(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애칭)를 들어올렸다. 첼시는 2011~12시즌 이후 9시즌 만에 정상에 복구했다. 반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 팀 맨시티는 트레블(3관왕) 달성에 실패했다.

첼시 토마스 투헬(독일) 감독은 재수 끝에 유럽 정상에 섰다. 투헬은 지난 시즌 파리 생제르맹(PSG) 사령탑으로 대회 결승에 올랐으나 준우승했다. 당시엔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밀렸다.

카이 하베르츠가 전반 42분 결승골을 넣었다. 메이슨 마운트가 중원에서 내준 킬 패스를 하베르츠가 잡았고, 골키퍼까지 제친 뒤 왼발 슈팅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축구 통계 전문업체 옵타에 따르면 독일 출신 하베르츠는 독일의 축구 역사에 이름을 올렸다. 1999년 6월 11일생인 하베르츠는 만 21세352일 만에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득점했다. 1997년 라르스 리켄(만 20세322일)에 이어 독일인 최연소 득점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