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뮤직뱅크' 제작진 코로나19 확진, 오늘 생방송 결방

중앙일보

입력 2021.05.21 00:05

사진 KBS

사진 KBS

KBS 가요 프로그램 '뮤직뱅크' 제작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뮤직뱅크 측은 21일 예정된 방송을 결방하기로 했다.

KBS 2TV '뮤직뱅크' 측은 20일 "제작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감염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21일 생방송을 결방한다"고 밝혔다.

보통 음악방송에는 같은 시기 활동하는 가수 십수 팀 및 스태프가 무리지어 출연하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할 경우 가요계 전체로 파장이 커질 가능성이 크다.

'뮤직뱅크' 측은 추후 상황을 지켜본 뒤 방송 재개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방송가는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주인공 홍은희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며 결방한 바 있다.

또 방송인 권혁수, 뮤지컬 배우 손준호, 전 프로골퍼 박세리 등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코로나19 여파에 휩싸이는 듯했으나 대부분이 완치 판정을 받으며 일단락됐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