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LH특검 출범에만 몇개월…즉각 검찰수사 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3.12 16:34

업데이트 2021.03.12 16:43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LH 특검'과 관련해 "출범에만 몇 개월이 걸린다"며 즉각적인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우리당은 특검을 반대하지 않는다. 철저한 수사로 부정과 비리를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출범에만 몇 개월이 걸릴지 모르는 특검으로 황금 같은 시간을 놓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청와대와 여당이 무엇이 두려워 검찰수사를 피하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빠른 길을 두고 왜 돌아가는 길들을 국민께 내놓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그는 "LH 부동산투기 사건과 관련하여 검찰수사가 아닌 정부의 보여주기식 셀프조사로 아까운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중요한 증거들이 사라질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특검 출범 이후 검찰수사 중이었던 내용을 이첩하면 된다. 즉각 검찰수사부터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앞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서 후보는 이날 선대위 출범식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특검 수사 도입을 정식으로 건의했다. 이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박영선 후보가 건의한 지 한 시간 만에 특검 수사 도입을 전격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특검은 발족하는 데만 몇 달이 걸린다"며 "우선 가용한 수단을 모두 하고 그것이 부족하면 특검을 해야지, 특검을 하자고 시간 끌기를 하는 건 맞지 않다"고 비판한 바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